본문 바로가기

文 대통령 "위안부 합의, 국민적 이해 못 받아…日 책임있는 사과 있어야"

중앙일보 2017.06.21 10:52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국민적인 이해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가 법적인 책임을 다 하고, 공식적인 사과를 해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미 방송사 CBS의 간판 앵커인 노라 오도널(왼쪽)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 CBS]

문재인 대통령이 미 방송사 CBS의 간판 앵커인 노라 오도널(왼쪽)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 CBS]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20일(현지시간) 한미 정상회담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문 대통령과의 인터뷰 기사를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일본과 재논의에 나설 것이냐'는 질문에 "이전 정부가 진행한 일본과의 위안부 합의는 국민적 이해를 받지 못 하고 있다"며 "특히 위안부 피해자들은 합의에 반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사진 워싱턴포스트 홈페이지]

[사진 워싱턴포스트 홈페이지]

 
문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핵심은, 일본이 과거의 만행에 대한 법적 책임을 다 하고, (정부 차원의) 공식적인 사과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처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일본과의 재논의 입장을 밝히면서도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 관계의 발전이 위안부 문제라는 단일 이슈로 인해 막혀서는 안될 것"이라며 양국의 협력 강화와 위안부 문제 해결은 별개의 문제라는 입장을 내놨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