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식이 두마리 치킨’ 최호식 전 회장, 10시 경찰 출석 조사

중앙일보 2017.06.21 10:09
여직원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전 회장이 21일 오전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구 서울강남경찰서로 출두, 기자들 질문에 답하던 중 허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직원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 전 회장이 21일 오전 경찰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구 서울강남경찰서로 출두, 기자들 질문에 답하던 중 허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20대 여직원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최호식(63) '호식이두마리치킨' 전 회장이 21일 오전 10시 경찰에 출석했다.
 
최 전 회장은 이 날 오전 10시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최 전 회장은 지난 3일 서울 청담동의 한 일식집에서 20대 여직원 A씨와 식사를 하며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뒤 A씨를 강제로 호텔로 끌고 가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사건 당일 고소장을 제출했지만 바로 다음 날 고소를 취하했다.  
 
경찰 조사는 A씨의 고소 취하 여부와 관계 없이 이뤄진다. 경찰은 성추행이 친고죄가 아닌 점을 고려해 지난 7일 여직원을 추가 조사했다. 최 전 회장에게는 지난 15일 소환을 통보했지만 최 전 회장은 건강상의 이유로 출석 연기를 요청했다.
 
김민관 기자 kim.minkw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