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첨입니다" 반지하 사는 모자에 치킨 선물한 알바생에게 일어난 일

중앙일보 2017.06.20 21:39
기사와 직접적 관계 없음. [중앙포토]

기사와 직접적 관계 없음. [중앙포토]

'착한 거짓말'로 선행을 베푼 치킨집 알바생이 '안양시 선한 시민상'을 받게 됐다. 또 해당 치킨 업체 정직원으로 전환도 검토 중이다.  
 
19일 안양시는 비산동의 한 프렌차이즈 치킨집에서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는 정준영(23)씨를 '선한 시민상' 수여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정씨는 지난 11일 한 여성고객에게서 주문 전화를 받았지만 알아듣지 못해 재차 메뉴를 되물어야 했다.  
 
언어장애가 있는 여성과 대화가 어려워지자 아들이 전화를 대신 받아 "죄송해요. 엄마가 좀 아파서"라며 주문했고, 정씨는 주소를 보니 반지하 방이었다고 밝혔다.  
 
정씨는 어려운 형편에 아들에게 치킨 한 마리 사주고 싶은 어머니의 따뜻한 마음을 생각해 '7번째 손님'에 당첨돼 치킨값을 내지 않아도 된다는 '착한 거짓말'을 하기로 했다. 치킨값은 자신이 치렀다.  
 
그는 가게 도착 후 다시 전화가 와 여성 고객이 울면서 "정말 먹어도 되죠?"라고 묻는 말에 눈물을 훔치며 "7번째 손님이라 당연히 무료입니다"라고 대답했더니 여성 고객은 "정말 감사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더 크게 울었다고 전했다.  
 
정씨의 선행소식은 SNS를 통해 화제가 됐고 이에 안양시가 '선한 시민상' 수여자로 선정했다.  
 
이필운(왼쪽) 안양시장과 이웃에게 선행을 베푼 정준영 씨. [사진 안양시청 제공]

이필운(왼쪽) 안양시장과 이웃에게 선행을 베푼 정준영 씨. [사진 안양시청 제공]

 
정씨는 "어려운 형편에 아들에게 치킨 한 마리 사주고 싶은 어머니의 따뜻한 마음에 울컥해서 조그만 선물을 드렸고, 무료이벤트에 당첨됐다는 말에 너무 좋아하셔서 덩달아 기분이 좋았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시 관계자는 "폐지를 줍는 노인들의 리어카를 끌어주는 등 평소에도 선행을 베풀고 있다는 주변의 소식에 선한 시민상을 수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아르바이트로 근무하고 있는 치킨 본사에서도 정씨의 선행을 칭찬하는 격려 장학금을 지급하고, 정규직 직원으로 채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