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정인과 동행' 김종대 "한국만 난리, 오히려 미국 분위기는…"

중앙일보 2017.06.20 20:42
문정인 특보(왼쪽)가 16일 워싱턴특파원 간담회에서 함께 방미했던 김종대 정의당 의원과 함께 미군 전략자산의 전개 문제를 설명했다. 채병건 워싱턴 특파원

문정인 특보(왼쪽)가 16일 워싱턴특파원 간담회에서 함께 방미했던 김종대 정의당 의원과 함께 미군 전략자산의 전개 문제를 설명했다. 채병건 워싱턴 특파원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 특보인 문정인 연세대 특임 명예교수와 함께 미국을 찾은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우리 외교·안보에 상식이 무너진 민낯을 봤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2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문 특보와 미국 일정을 마치고 서울 행 비행기를 기다리는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문 특보의 말을 두고) 국내에선 '한미동맹에 균열을 초래한다'며 마녀사냥에 신이 났다"면서 "참으로 그 무지몽매함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문 특보는 16일 워싱턴DC에서 열린 세미나 기조연설 및 문답을 통해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후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문 특보는 19일 "나는 정부 입장을 대변하는 사람이 아니라 조언하는 사람"이라고 확대 해석에 선을 그었다.  
 
김 의원은 또 "정작 미국보다 국내에서 '미국 정책에 거스른다'며 온통 난리다. 조금이라도 다른 말을 하면 미국이 싫어할까 봐 경기를 일으키는 분들이 계시다"며 "북한과 대화와 협상을 말하면 소화가 안 되는 분들이다. 이런 분들 두려워서 청와대마저 소심해진다면 한미정상회담은 아예 필요가 없다"고 강하게 말했다.  
 
이어 "우리가 더 새롭고 적극적인 대북정책을 말할 것이 아니라면 변덕스럽고 충동적이어서 미국에서도 골칫덩어리인 트럼프를 왜 만난단 말이냐"며 "문 특보가 서울에서 논란이 되는 동안 정작 미국 친구들은 트럼프의 좌충우돌 성격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피해가 갈까 걱정한다. 이게 미국의 분위기"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워싱턴이 서울에 싸늘하다고요? 그래서 뭐 어쨌다는 겁니까?"라며 "잘못했다고 싹싹 빌어야 합니까? 미국 시키는대로 하겠다고 맹세라도 할까요?"라고 한미관계에 대한 우려의 시선을 향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