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종석 "靑 인사, 문제있다면 내 책임…인사추천위 통해 보완할 것"

중앙일보 2017.06.20 20:13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중앙포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중앙포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최근 잇따른 청와대 인선 논란에 "인사 검증 관련 청와대 수석 회의는 비서실장이 주도하기 때문에 검증에 문제가 있다면 그 책임은 비서실장에 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20일 임 실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첫 인사추천위를 연 뒤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인사)그 문제를 특정 수석에게 물을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고 전했다. 
 
이어 임 실장은 "참여정부 때는 인사추천위가 있어서 인재 풀을 넓히고 추천·검증하고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보고돼 정밀검증에 들어가는 상당히 체계화된 구조였는데, 이전 정부는 대통령 비서실 직제령에 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인사위원회를 두는 간략한 규정만 있었다"며 "인수위 활동 기간이 없는 조건에서 전 정부 직제령에 근거한 인사위에 준하는 회의를 통해 급한 인사를 해왔다"고 밝혔다.
 
또 "추천 인사들을 예비검증하고 2~3배수로 줄여 인사권자에게 보고한 다음 본인에게 알린 뒤 정밀검증에 들어갔는데 솔직히 시간에 많이 쫓겼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임 실장은 "다른 한편으로 인사추천위를 포함한 인사시스템을 구축해왔고, 오늘 대통령 비서실 자체 운영규정인 훈령 39호에 따라 인사추천위를 구성해 첫 회의를 한 것"이라며 "이제 남은 인사와 앞으로 있을 인사를 이 시스템으로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임 실장은 이날 자신을 위원장으로 한 첫 인사추천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청와대 인사수석이 간사를 맡고, 정무, 민정, 국민소통수석, 정책실장, 국가안보실장, 국정상황실장 등이 포함된다.  
 
인사추천위는 인사수석실이 5~6배수 후보자에 약식검증을 거쳐 인사추천위로 명단을 올리면 인사추천위에서 논의를 거쳐 후보자를 3배수 정도로 압축, 이후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이들 후보자는 정밀검증 대상이 되는 시스템으로 운영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