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발 젖기 싫다고 환경미화원 등에 업힌 중국 교대생

중앙일보 2017.06.20 18:04
차이나닷컴

차이나닷컴

중국에서 촬영된 사진에 전 세계 네티즌이 분개했다.  
 
16일 중국 매체 장시망은 15일 중국 구이저우 지역에 폭우가 내려 류판수잉사범대학 전역이 침수됐다고 전했다.  
 
이날 갑작스러운 폭우에 수업이 끝나고 집에 가려던 학생들이 당황해하자 학교 측은 환경미화원을 동원해 임시 다리를 놓게 했다.  
 
차이나닷컴

차이나닷컴

하지만 다리를 놓는 작업은 계속 늦어졌다. 이에 일부 학생들은 청소 노동자들의 등에 엽혀 길을 건너갔고 해당 장면이 사진 속에 담겼다.
 
실제로 사진에는 손에 우산을 받쳐 쓴 채 웃으며 차례를 기다리는 학생들과 비를 맞으며 학생들을 등에 업어 나르는 환경미화원의 모습이 대비돼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 사실이 인터넷을 통해 퍼지자 대학과 학생들을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해외 언론은 "개념 없는 다 큰 자식들"이라며 "특히 해당 학교가 교사를 양성하는 사범대학이었다"고 꼬집었다.  
 
반면 다른 주장도 나왔다. 당시 현장에 있었다는 목격자는 "학생들이 무리한 부탁을 한 것이 아니다"라며 "지체되는 다리 설치 작업에 학생들이 어쩔 줄 몰라하자 환경미화원이 업혀 이동할 것을 먼저 제안했다"고 전했다.
차이나닷컴

차이나닷컴

 
또한 이 학교 일부 학생들도 언론을 통해 "사진만 보고 질타를 보냈다. 하지만 수업이 끝난 후 갑자기 밀려든 학생들로 다리가 부족해지자 환경미화원이 자발적으로 업어준 것이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같은 해명에도 네티즌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았다. "해명대로라면 왜 스스로 건너는 학생이 이리도 없나" "물이 발목까지 밖에 차지 않았는데...?" "금으로 만든 신발을 신은 건가" "사범대 학생들 실망이다"라며 비난을 이어갔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