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니지M' 출시 하루 앞두고 주식 폭락한 엔씨소프트

중앙일보 2017.06.20 17:50
[사진 네이버 주식 화면 캡처]

[사진 네이버 주식 화면 캡처]

엔씨소프트가 21일 출시를 앞둔 모바일게임 '리니지M'의 거래소 콘텐츠를 제외했다는 소식에 주가가 급락했다.  
 
20일 오전 41만3500원까지 올랐던 엔씨소프트는 오후 35만1000원까지 떨어졌다가 소폭 상승해 36만10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전일 대비 11.41%가 떨어진 수치다.  
 
한때 낙폭이 확대돼 변동성 완화장치(주가가 일정 수준 이상 변동하면 2~10분간 단일가 매매로 전환하는 제도)가 발동하기도 했다.  
 
증권가에 따르면 이는 게임 내 아이템을 거래하는 '거래소' 기능이 제외됐다는 소식에 향후 게임 인기에 대한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학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최근 엔씨소프트가 주가 급등에 따른 차익실현 욕구가 커진 상황에서 '거래소 기능 제외 출시'가 악재로 작용, 주가 급락을 불렀다"고 밝혔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이날 배재현 부사장이 보유 중이던 엔씨소프트 주식 8000주를 전량 매도했다고 공시했다.  
 
엔씨소프트 측은 "리니지M의 정식 런칭 버전이 '12세 이용가'로 제공된다"며 "교환 및 거래소 콘텐츠는 게임물관리위원회의 등급 심사 이후에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거래소 시스템을 수정·보완해 7월 5일 이전에 오픈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며 "리니지M에서의 거래는 게임의 근간을 이루는 중요한 가치인 만큼 이러한 가치가 잘 유지될 수 있도록 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