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년부터 공무원 채용시험, 합격발표 기간 단축된다

중앙일보 2017.06.20 16:56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학생들이 모여있는 노량진 학원가에서 공시 준비생들이 컵밥으로 끼니를 때우고 있다. [중앙포토]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학생들이 모여있는 노량진 학원가에서 공시 준비생들이 컵밥으로 끼니를 때우고 있다. [중앙포토]

  
 정부가 내년부터 공무원 채용시험 원서접수부터 합격발표 소요시간을 2개월 이상 단축하기로 했다. 
 
 문재인 정부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고 있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20일 내년부터 공무원 5·7·9급 공채시험 기간을 기존 대비 61~81일 줄이겠다고 발표했다. 연초에 시험을 공고해도 연말에서야 최종 발표를 하는 현행 제도 때문에 탈락자들이 다른 직장을 구하지 못하고 다음 해 또 다시 공무원 시험에 매달려야 하는 '고시낭인'이 되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취지에서다. 특히 문재인 정부가 올해 하반기 1만 2000명을 포함해 5년 내 공무원 17만 4000명을 추가 고용해 일자리를 늘리겠다고 하자 '공시 낭인' 양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자 이에 대한 대책의 일환인 것으로 해석된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채용기간 단축은 출제·채점인력을 늘려 시험단계별 기간을 줄이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관계부처의 시험준비 인력과 장비보강 문제 등을 이유로 공무원 채용시기 단축은 내년부터 이뤄진다.
 
 예를 들어 9급 공채의 경우 올해는 2월 1~6일 원서접수, 4월 8일 필기시험, 5월 24일 필기합격자 발표, 7월 11~16일 면접시험, 8월 1일 최종합격자 발표 등 총 182일이 소요됐다. 그러나 내년에는 원서 접수에서 필기시험까지 17일을 단축하고, 합겨자 발표 16일 단축, 면접 시험 27일 단축, 최종합격자 발표 11일단축 등 총 71일을 줄여 111일만에 접수부터 최종 발표까지 끝낸다는 계획이다.  
 
 국정자문기획위 이정민 정치행정분과 자문위원은 "공기업, 민간기업 채용시즌이 대개 12월에서 3월이다. 앞으로 공시 합격자가 9, 10월에 나오면 일부 공시생들이 민간 취업시장에 도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