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딸 같은 며느리' 원하는 엄마들에 일침 날린 박명수

중앙일보 2017.06.20 16:42

박명수가 '미우새' 엄마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박명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의 딸과 아내에 관한 얘기를 하던 중 아들만 셋인 박수홍의 엄마는 “나이를 먹고 보니 딸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이에 서장훈이 “딸 같은 며느리가 있지 않으시냐”고 했고 박수홍의 엄마는 “그래서 며느리를 죽어라고 따라다니고 좋아한다”고 말했다. 옆에 있던 이상민의 엄마도 “며느리를 딸처럼 생각하고 싶다”고 했다.
 
이를 듣고 있던 박명수는 “딸 같은 며느리는 본 적이 없다”며 “며느리들이 원치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상민의 엄마는 “아니다. 딸 같은 며느리가 되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반박했지만, 박명수는 단호한 태도로 “그럴 수 없다”고 딱 잘라 말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딸 같은 며느리’는 어렵다”는 박명수는 “시어머니들이 너무 잘 해주는 것도 싫어한다”고 덧붙였다.
 
박명수의 해당 발언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됐다. 네티즌들은 박명수를 보고 ‘참된 남편’이라며 “명수옹 가끔 보면 구구절절 맞는 말만 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 네티즌은 엄마들의 발언에 대해 “아들이 결혼 못 하게 방방곡곡 알리는 꼴”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