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리아나 그란데 서울 온다....8월 고척돔서 내한공연 확정

중앙일보 2017.06.20 15:48
아리아나 그란데 [중앙포토]

아리아나 그란데 [중앙포토]

  
 
  영국 맨체스터에서 콘서트를 열었다 공연장에서 폭발물이 터져 월드 투어를 잠시 중단했었던 아리아나 그란데(24)가 오는 8월 첫 내한공연을 연다.
 
현대카드는 오는 8월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25 아리아나 그란데' 공연을 연다고 20일 밝혔다. 아리아나 그란데는 아담한 체구, 귀여운 외모에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유명한 팝스타다. 지난 2008년 브로드웨이 뮤지컬 '13'으로 데뷔한 뒤 13살부터 브로드웨이에서 아역스타로 활동했다.
 
아리아나 그란데는 지난 2013년 발표한 데뷔 앨범 '유어스 트룰리(Yours truly)'가 빌보드 앨범차트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그 해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했다. 팝계에선 '제2의 머라이어캐리'라는 별명도 얻었다.  
 
 
아리아나 그란데 [사진 현대카드]

아리아나 그란데 [사진 현대카드]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아리아나 그란데는 지난 5월 공연장에서 폭발물이 터져 22명이 숨지는 참사의 '비운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그는 사고 직후 왕립 맨체스터 어린이 병원을 찾아 테러로 다친 소녀 팬을 병문안 한 뒤 '테러에 굴하지 않겠다'며 사고 현장에서 다시 자선 공연을 열기도 했다. 
 
이번 내한공연은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의 일환이다.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는 다양한 분야의 문화 아이콘을 소개하는 장으로 미국 싱어송라이터 존 메이어, 2015년 제57회 그래미어워즈 올해의 앨범상을 수상한 벡 등이 이 무대로 한국 팬들과 만났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아리아나 그란데는 테러에도 굴복하지 않고 재공연을 펼친 소신과 용기를 지닌 뮤지션"이라며 "최정상의 디바로 성장하고 있는 그녀의 진면목을 국내 팬들이 처음으로 직접 확인할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카드 소지자는 사전 예매를 통해 오는 26일 정오부터, 일반 고객은 27일 정오부터 인터파크와 예스24에서 입장권을 살 수 있다. 티켓 가격은 9만9000∼14만3000 원이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