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대 총학 "시흥캠 돈벌이·투기성 사업...文 정부가 해결하라"

중앙일보 2017.06.20 14:54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서울대학교 총학생회와 서울대 시흥캠퍼스 시민사회 대책회의 등이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학생들이 시흥캠퍼스를 둘러싼 대학 내 갈등 문제에 정부가 적극 개입할 것을 요구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서울대학교 총학생회와 서울대 시흥캠퍼스 시민사회 대책회의 등이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학생들이 시흥캠퍼스를 둘러싼 대학 내 갈등 문제에 정부가 적극 개입할 것을 요구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서울대학교 총학생회가 20일 "교육부와 청와대는 대학 공공성을 파괴하는 국립 서울대의 시흥캠퍼스 개발 사업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흥캠퍼스 사업은 학교 측이 자산을 부풀리기 위해 벌인 투기성 사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서울대는 스스로의 학벌 프리미엄을 이용해 건설자본과 함께 지역 신도시에 부동산 투기를 조장했고, 그로 인한 초과수익을 건설자본과 나눠 가지며 새로운 캠퍼스 사업에 박차를 가해 왔다"며 "시흥캠퍼스 사업이 추진된 이유는 구성원들의 필요를 위해서도 학생들의 교육을 위해서도 아니다. 법인화 이후 지속적으로 수익 경영의 압박을 받는 서울대의 돈벌이를 위해서였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본부는 학생들이 저항하자 소화전을 이용해 흡사 물대포 진압작전을 연상시키는 폭력적 방식으로 학생 시위를 진압했고 직원을 동원해 농성하던 학생들을 집단으로 폭행했다"면서 "이제는 학생들을 중징계와 형사고발로써 탄압하려 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서울대 사태를 당장 해결해야 한다"며 "시흥캠퍼스 개발 사업을 중단하고 성낙인 총장 학생 징계·고발 탄압을 방관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광화문1번가에 이 같은 내용의 정책요구를 접수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