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포엠] 기억하는 봄

중앙일보 2017.06.20 13:48
 
인천 강화도 고려산 기슭에 핀 진달래 꽃밭이 그늘 너머 빛을 머금고 있다. 김현동 기자

인천 강화도 고려산 기슭에 핀 진달래 꽃밭이 그늘 너머 빛을 머금고 있다. 김현동 기자

 
기억하는 봄
 
                                           이채민 
  
  끈 하나도 없는 가녀린 몸피로
  무작정 파고드는 진한 그리움을
  어쩌려고 데려왔느냐
 
  분홍 햇살알갱이 더러더럭 몸에 감고
  둥지 떠난 오래비의 슬픈 사연
  어쩌려고 안고 왔느냐
 
  천지암 골짜기 저녁연기 묻어있는 종소리는
  또 어쩌려고 풀어놓는 것이냐
 
  지워진 시절을 한 다발 안고 지고
  기별 없이 온 것처럼, 떠나겠지만
  살아 있음에
  간간이 들리는 너의 서늘한 신음까지
  공손히 뼛속 깊이 받아 안으리. 
 
 =============================
 
 이채민 : 2004년 <미네르바> 신인상으로 등단했다.
          서정주문학상, 미네르바작품상을 수상했다.
          시집으로 <빛의 뿌리> 외 2권이 있다.
          현재 계간 <미네르바> 주간으로 재직 중이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