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수로 멀쩡한 고환 제거'…의사에 10억 배상판결

중앙일보 2017.06.20 11:26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법원에서 50대 환자의 고환을 잘못 제거한 외과 의사에게 87만 달러(약 9억9천만 원)를 배상하라는 배심원 평결이 나왔다.
 
19일(현지시간) 현지 언론 해밀턴 스펙테이터에 따르면 스티븐 하네스(54)는 지난 2013년 오른쪽 고환에 심한 통증을 느껴 병원을 찾았다.
 
외과의사는 "흉터가 발견됐다며 염증이 있는 오른쪽 고환을 제거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하네스는 수술을 받기로 하고 수술대에 올랐으나 외과 의사는 염증이 있는 오른쪽 고환이 아닌 왼쪽 고환을 제거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하네스는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고, 배심원단은 배상금 62만 달러와 징벌적 손해배상 25만 달러를 각각 평결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