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문정인 특보 발언, 실익 없는 촉새 외교”

중앙일보 2017.06.17 21:53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 특보인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 특보인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 [연합뉴스]

국민의당은 17일 미국을 방문 중인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북핵 동결 시 전략 자산과 한미군사훈련을 축소하겠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내용을 떠나 미리 우리의 전략을 다 노출하는 ‘촉새 외교’로는 어떠한 실익도 없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하태경
“강경화 후보보다
문정인 특보가 더 큰 문제”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미국을 방문 중인 문 특보가 북핵을 동결할 시 한미군사훈련을 축소하겠다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문 특보는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우드로 윌슨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과 논의를 통해 한미 군사훈련의 규모를 축소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문 특보의 발언은 일면 문재인 정부의 향후 북핵 해법의 구상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사드문제로 인한 한미 간 불편한 관계를 해소하고 한미 간 신뢰에 기초해 북핵문제를 논의하는 것이 순서”라고 했다.  
 
이어 그는 “따라서 문 특보의 발언은 한미 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물밑조율을 거친 이후 정제된 내용으로 해야 할 이야기를 서둘러 꺼낸 것으로 매우 성급했다고 국익에 도움될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아울러 문 특보의 발언은 북한의 비위를 맞추기 위한 저자세 외교로 비친다”며 “우리 전략을 다 노출시키는 촉새외교로는 어떤 실익도 없음을 명심하라”라고 밝혔다.
 
이날 당권 도선에 나선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도 문 특보의 발표에 대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보다 문정인 특보가 더 큰 문제”라고 비난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정인 특보, 외교협상의 기본을 망각했다. 내용의 찬반을 떠나 협상 직전 우리 정부의 패를 모두 공개하는 것은 바보 같은 짓”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북한이나 미국이나 우리 전략을 다 알게 되면 그 이상의 것을 요구하게 된다”며 “마치 중국이 문재인 정부 들어 사드 반대가 더 강경해진 것과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은 사드 철수가 수용 안될 것 같았던 박근혜 정부 때는 레이더 시찰 정도만 요구했다”며 “그러나 문재인 정부가 사드에 부정적 입장을 공개하자 시찰을 넘어 철수를 요구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북한도 우리 패를 알았으니 그 이상의 것을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