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원진, 새누리당 제명에 반발 "법적 조치할 것"

중앙일보 2017.06.17 20:59
[사진 조원진 의원 공식 홈페이지]

[사진 조원진 의원 공식 홈페이지]

새누리당이 당내 유일한 현역 의원인 조원진 의원을 제명하자 조 의원 측이 반발했다.  
 
16일 새누리당은 윤리위원회를 열어 조 의원을 제명했다고 밝혔다.  
 
이군로 대변인은 보도자료에서 "조 의원은 그동안 원내대표·공직 당 대표라는 가짜 직책을 불법적으로 사칭했으며 사조직을 구성하려는 등의 행위로 당내 분란과 갈등을 조장했다"고 말했다.  
 
이에 조 의원 측은 "징계 무효 가처분 소송 등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며 반발했다.  
 
앞서 조 의원은 지난 1일 당원권 13개월 정지의 징계를 받았지만, 불복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김경혜 대변인 등 13명도 제명 또는 탈당 권유를 받았다.  
 
새누리당은 정광택·권영해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됐으나 대선 과정에서 권 전 공동대표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지지를 선언하며 탈당했다.  
 
이후 정광택 대표를 따르는 정광용 사무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집회에서 폭력 시위를 선동했다는 이유로 구속되는 등 내홍을 겪었다.  
 
당시 징계를 두고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출신으로 당권을 쥔 정 대표와 조 의원 측이 세력다툼을 벌이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조 의원의 대선 선거운동을 도운 변희재 전 전략기획본부장과 정미홍 전 홍보위원장도 윤리위에서 제명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