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술 취한 20대 외제차 타고 교차로 돌진

중앙일보 2017.06.17 15:05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교차로에서 술에 취한 채 운전한 20대가 6중 추돌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2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추돌사고로 심하게 찌그러진 차량.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 연합뉴스]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교차로에서 술에 취한 채 운전한 20대가 6중 추돌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2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추돌사고로 심하게 찌그러진 차량.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 연합뉴스]

술에 취한 채 운전한 20대 때문에 6중 추돌사고가 발생, 2명이 숨지고 7명이 부상했다. 
 
경기 성남 수정경찰서에 따르면 16일 0시 19분쯤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의 한 교차로에서 A(29)씨가 몰던 BMW차량이 교차로 신호대기 중이던 B(60·남)씨의 택시를 들이받았다.  
 
이 충격으로 택시가 앞으로 밀리며 앞에서 신호 대기 중이던 차량 4대가 잇따라 추돌했다.  
 
이로 인해 택시 운전사 B씨와 바로 앞 차량에 타고 있던 탑승자 C(71·여) 등이 숨졌다. 
C씨의 두 딸과 작은 사위 등 7명은 크고 작은 부상을 당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C씨는 딸, 사위와 함께 친언니의 장례식장을 다녀가던 길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많이 먹고 운전했다. 사고 당시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는 사고 지점에서 5km가량 떨어진 곳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았다"며 "사고 직전 상당한 속력으로 내리막을 달려 내려오다가 제때 제동장치를 밟지 않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의 혈액을 채취해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를 확인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