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터넷 설치기사 흉기에 찔려 사망

중앙일보 2017.06.17 13:48
인터넷 설치 문제로 다투던 설치기사와 집주인이 서로에게 흉기를 휘둘러 1명이 숨졌다.
 
17일 충주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7분쯤 충주시의 한 원룸에서 집주인 A(55) 씨와 인터넷 설치기사 B(53)씨가 말다툼을 벌이다 흉기를 휘둘러 B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

.

 
이 다툼으로 A씨와 B씨가 머리와 배 등에 부상을 당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B씨가 숨졌다. A씨도 B씨와 몸싸움을 하는 과정에서 다쳐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부상이 심하지 않은 A씨가 치료를 끝냄에 따라 그를 살인 혐의로 체포해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집 안에 있던 흉기로 피해자를 찔렀는데 정확한 범행 동기를 말하지 않고 있다”며 “이런 부분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