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듀2’ 김종현 몰카에 눈물…“많은 것 얻어가는 좋은 추억” 탈락 소감 전해

중앙일보 2017.06.17 10:07
플레디스 소속 김종현 연습생이 ‘생일 몰래카메라’에 속아 눈물을 흘렸다.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측은 16일 공식 홈페이지와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연습생들의 데뷔 평가 곡 녹음 현장을 선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Super Hot’을 녹음하기 위해 모인 연습생들과 프로듀서 라이언 전은 매끄럽게 녹음을 이어갔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그러던 중 랩 파트를 맡은 김종현이 랩 녹음을 시작하자 라이언 전은 계속해서 “다시 해봐”라고 말하며 한숨을 쉬었다.  
 
결국 라이언 전은 김종현을 녹음실 밖으로 불러내 “너 여기서 경력도 있고…경력 7년 째 아니냐. 연습 기간까지 하면 9년째 아니냐”라며 “근데 지금 대휘가 가이드를 녹음하고 있으면 다 한 거 아니냐. 다른 애 시킬까 랩”이라며 화를 냈다.
 
이에 김종현은 “제가 더 잘해야 한다. 죄송하다”며 침울한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이 상황은 김종현 연습생 생일을 축하하기 위한 몰래카메라였다. 이 몰래카메라에 라이언 전까지 참여한 것이다. “뭐 하자는 건데 나랑”, “너 나와봐”라며 김종현 연습생을 또다시 밖으로 불렀다.
 
김종현 연습생이 녹음실 밖으로 나오자마자 라이언 전과 다른 연습생들은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며 케이크를 건넸다. 충격을 받은 김종현 연습생은 눈물을 흘리며 "박자를 맞추고 있는 것 같은데 무슨 박자인지 몰랐다"라며 "너희 진짜 죽었어"라고 말했다.
 
한편 김종현은 16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 최종회에서 14등에 이름을 올리며 최종 11명에 선발되지 못했다. 뉴이스트 연습생 중에선 황민현 혼자 워너원으로 데뷔하게 됐다.
 
김종현은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금까지 저를 응원해주신 팬분들께 너무나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종현은 손가락으로 하트를 그리며 자신을 응원해준 팬들에게 마음을 전하고 있다.
 
이어 김종현은 “많은 것들을 얻어가는 좋은 추억이었어요! 최고다. 부기단!”이라고 덧붙였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