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외무성 "국제사회 대북제재 불만…정상적 경제활동까지 저해"

중앙일보 2017.06.17 01:34
북한이 국제사회 대북제재에 대해 정상적인 경제활동까지 막고 있다며 이례적으로 제재항목과 피해규모를 공개했다. [중앙포토]

북한이 국제사회 대북제재에 대해 정상적인 경제활동까지 막고 있다며 이례적으로 제재항목과 피해규모를 공개했다. [중앙포토]

북한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대해 이례적으로 제재 항목과 피해 규모까지 공개하며 정상적인 경제활동까지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16일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외무성 보도'를 인용해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벌이고 있는 반공화국 제재 책동은 지금 우리 국가와 인민의 생존권, 발전권을 말살하고 현대 문명을 파괴하며 세상을 중세기적인 암흑세계로 되돌리려는 극히 악착하고 미개한 지경에 이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 외무성은 "석탄을 비롯한 지하자원 수출 금지가 무차별적으로 확대됐고, 이중용도 물자에 대한 통제가 제멋대로 적용되면서 인민 생활과 정상적인 경제활동까지 저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적대세력의 제재, 압박 소동은 사람들의 건강 증진을 위한 보건 분야와 인도주의 분야에까지 마수를 뻗치고 있다"며 "지금 우리 공화국에 대한 고립과 질식을 목적으로 하는 제재, 봉쇄 책동은 도수를 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미국 독자제재 명단에 북한 당·정권기관 15개, 기타 기업·단체 73개, 개인 약 90명이 올랐고, 항공기 16대와 무역선 20척도 포함돼 있다"며 "그중 대다수가 군수 분야와 전혀 연관이 없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그동안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대한 비난을 연일 쏟아냈었다. 하지만 이번처럼 구체적 항목과 피해까지 공개한 것은 이례적으로 평가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