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M] 이번 주말엔 뭘 볼까? 6월 셋째주 개봉 영화 별점 공개!!

중앙일보 2017.06.16 18:07
 [매거진M] 6월 셋째주 개봉 영화 별점과 한줄평을 알려드립니다!
 
1. 엘르
★★★★ 노장의 영화라는 것이 믿을 수 없을 만큼 도전적이며 본능적인 작품이다. 매 장면이 터질 듯한 서스펜스와 비릿한 기운으로 넘실댄다. 피해자와 가해자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후반부의 긴장감은 단연 압권. 무표정으로 살기를 담아내는 이자벨 위페르도 명불허전이다. 백종현 기자
 
2. 24주

★★★★ 낙태와 책임감 사이에서 갈등하고 선택하는 모든 과정을 관객도 동참하게 하는 영화. 정답은 없다. 그 누구도 당사자가 되지 않는 이상 함부로 판단할 수 없다. 줄리아 옌체의 감정연기는 공감을 부르고, 수술 장면 등 사실적인 재현은 영화에서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무겁고 진지한 주제지만 그만큼 많은 생각이 스쳐지나간다. 이지영 기자
 
3. 나의 붉은 고래

★★★★ 눈물겹게 아름답고 매혹적인 애니메이션. 장자의 사상을 재해석해, 자연과 인간에 관한 환상적 이야기로 담아냈다. 가장 마음을 울리는 건 희생이라는 주제. 판타지에 무리 없이 담아낸 순수하고 숭고한 가치에 눈물이 왈칵 쏟아진다. 김나현 기자
 
4. 안티포르노

★★★☆ 오늘 날 여성들이 표현의 자유라는 환상에 억압당한다고 부르짖으면서도, 스스로를 전시하며 살아가는 예술가 쿄코(토미테 아미)의 이야기다. 그는 남성 중심 문화가 낳은 비극적인 존재다. 탐욕스런 시선에 발가벗겨진 여성의 자아 분열적인 내면을 파고드는 반(反)포르노 영화. 소노 시온다운 ‘로망포르노’다. 나원정 기자
 
5. 더 바
영화 '더 바'

영화 '더 바'

★★☆ 유럽 전역에 퍼진 테러와 판데믹(전염병 대유행), 폭력 등에 대한 두려움을 녹여 광기의 탈출극을 그려냈다. 영화는 무척 우화적이고 인물의 감정은 이상할 정도로 과장되어 있는데, 이런 톤이 보는 사람에 따라 신선할 수도 있고, 불편할 수도 있겠다. 여자 주인공을 왜 이렇게 벗겨야 하는지는 여전히 의문. 김효은 기자
 
6. 샤인

★★★☆제프리 러시에게 제69회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주연상을 안긴 작품. 음악을 사랑하고, 그 때문에 고통받고, 다시 음악으로 자유와 사랑을 얻는 한 인간의 삶이 기구하게 다가온다. 장성란 기자
 
7. 중독노래방

★☆ 비극적 사연을 가진 네 인물이 노래방에서 함께 일하며 대안 가족이 되는 과정을 담았다. 시공간적 배경이 모호한 미장센, 현실과 판타지를 오가는 연출 등 신선한 부분도 있다. 하지만 이들을 위로하는 주제와 달리, 여러 선정적인 표현을 통해 인물들을 학대하는 태도가 몹시 불편하다. 복합장르를 표방하지만, 코미디·스릴러·드라마 등 어느 장르도 제대로 다루지 못한다. 고석희 기자
 
8. 청춘합창단-또 하나의 꿈

★★☆ 2011년 KBS 예능 프로그램 ‘남자의 자격’의 프로젝트로 결성된 청춘합창단. 노년의 가치있는 삶이라는 메시지 뿐 아니라 어르신들의 고운 노랫 소리도 자못 아름답다. 하지만 구성은 방송 다큐 이상의 울림을 주진 못한다. 합창 연습, 공연 실황, 각 개인의 이야기 등을 병렬적으로 배치했다. 김나현 기자
 
9. 하루

★★ 적어도 시간 여행 소재의 영화에 필요한 ‘최소한의’ 논리적 개연성은 충분히 갖췄다. ‘시간 여행’을 소재로 삼았던 기존의 한국영화들에 비하면 만족스러운 결과물이다. 하지만 상황 전개에만 급급해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어필하는 데 실패했다. 필요 이상으로 폭력적인 장면도 불편할 뿐더러 과도한 BGM 사용, 특색 없는 공간 배경 등 기술적으로 미진한 부분도 많다. 타임 루프 영화의 복잡한 스토리텔링을 완주하는 데 의미를 둘 만한 작품. 고석희 기자
 
 
관련기사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