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잔잔한 위로의 힘, '심야식당2' 코바야시 카오루

중앙일보 2017.06.16 14:54
'심야식당2' 코바야시 카오루 / 사진=라희찬(STUDIO 706)

'심야식당2' 코바야시 카오루 / 사진=라희찬(STUDIO 706)

[매거진M] 도쿄의 뒷골목, 자정이 돼야 문을 여는 심야식당의 주인 마스터로 살아온 지 9년째. 동명 만화를 원작 삼아 2009년 선보인 일본의 TV 드라마 ‘심야식당’(TBS)에서 처음으로 마스터 역을 맡은 뒤, 이 시리즈가 TV 드라마 네 시즌, 영화 두 편으로 이어지기까지, 코바야시 카오루(66)는 줄곧 마스터 역을 지켰다. 극 중 마스터가 언제나 심야식당의 주방을 지키는 것처럼 말이다. 이제 그가 아닌 마스터는 상상하기 힘들다. 이 시리즈의 두 번째 영화 ‘심야식당2’(원제 続·深夜食堂, 6월 8일 개봉, 마츠오카 조지 감독)의 홍보차 내한한 코바야시를 만났다. 딱 극 중 마스터 같은 사람이 아닐까 예상했다. 처음에는 그 예상이 보기 좋게 빗나간 것 같았다. 그러다 점점 그가 마스터로 느껴지는 순간이 찾아왔다.
 
-챙을 둥글게 두른 모자에 품이 넉넉한 옷차림이라니. ‘심야식당’ 시리즈의 마스터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지금 일본의 NHK에서 방영하고 있는 대하드라마 ‘여자 성주 나오토라’에서 승려 역을 맡아 머리를 밀었다. 민머리를 보여 드리는 게 실례일까 싶어 모자를 썼다.”
 
-‘심야식당’ 시리즈의 마스터는 자신을 내세우기보다, 손님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는 인물이다. 그것에 맞게 어떤 특징을 내세우기보다, 물 흐르듯 아주 자연스러운 연기를 펼친다.
 
“특히 이 시리즈는 연기하고 있다는 낌새를 눈치채지 못하게 하는 연기가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열연이라는 게, 배우 스스로 뭔가 해낸 것 같은 성취감을 느끼고 그에 감동받는 관객이 있겠지만, 한편으로는 ‘저거 연기네’ 생각하고 감흥이 식는 관객도 있을 거다.”
 
-‘심야식당’ 시리즈는 에피소드마다 다른 손님들이 자신의 사연을 풀어내는 형식이다. 마스터는 늘 그들에게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주고, 그들의 이야기를 가만히 들어준다. 가끔은 손님 역을 맡아 자신의 이야기를 보다 적극적으로 연기해 보고 싶지 않나.
 
“그러려면 대사도 많고 연기할 것도 많지 않나. 식당 테이블 안쪽에 있는 마스터가 편하고 좋다(웃음). 말 없는 모습으로 많은 장면에 걸리는 역이라 촬영장에 오래 있어야 하긴 하지만.”
 
-시리즈를 통틀어 가장 좋아하는 에피소드가 있나.
 
“글쎄, 난 ‘이게 특별히 좋아’라는 생각을 하지 않는 편이다. 그 순간순간에는 호불호가 갈릴지 모르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그런 세세한 기억은 다 떨어져 나간다. 다른 작품도 마찬가지다. 시간이 지나면 모든 것이 옅어지고 평평해져 비슷하게 느껴진다. 옛 사진을 보면 ‘그래, 이런 일이 있었지’ 하는 기억이 어렴풋이 나지만, 누군가 내게 ‘이것 좀 보라’고 그런 사진을 들이대면 쑥스럽고 괴롭다.”
영화 '심야식당2'

영화 '심야식당2'

 
-의외다. 무릇 배우란 인간의 감정을 누구보다 세밀히 분석하고 그것을 표현해야 하는 직업 아닌가.
 
“난 어떤 감정을 파고들어 연기하는 편은 아니다. 그 감정을 개관적으로 관찰한 모습을 연기하려 한다. 요컨대, 남 일은 잘 모르는 것 아닌가.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굉장히 화가 났는데 그 감정을 속으로 삭이며 티 내지 않고 있다고 해 보자. 다른 사람들은 그 사람의 겉모습만 보고 ‘저 사람 화 안 났어’라고 생각할 수 있다. 우리의 일상에는 그런 오해가 벌어지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 인간관계는 대부분 그런 오해 속에 이루어져 있다. 여느 영화에서처럼 감정의 희로애락이 직접적으로 드러나는 순간은 일상에는 별로 없다. 영화에서는 인물들이 감정을 터뜨리지 않으면 이야기가 전개되지 않기 때문에 그러는 것이다.”
 
-그 말을 들으니, 마스터가 왜 별말 없이 손님들의 이야기를 들어 주는지 알 것 같다. 그 모습이 고단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시청자에게도 어떤 위로가 된다. 질리지 않는 위로라고 할까.
 
“너무 적극적이지 않은, 잔잔한 위로. 그것이야말로 이 시리즈가 9년째 계속되는 힘이라 생각한다. 연기 역시 너무 들이대거나 그 수가 빤히 보이면, ‘너무 많이 먹어서 배불러’와 비슷한 느낌을 줄 수 있다.”
 
-당신의 연기가 누군가에게 위로가 됐다고 느낀 순간이 있나.
 
“호텔 직원이라면 투숙객에게 그때그때 고맙다는 얘기를 들을 텐데, 배우는 그런 반응을 실시간으로 접하기 힘들다. 다만, 시간이 지나고 나서 간접적으로 ‘그때 어떤 심정이었는데, 당신의 연기를 보고 마음의 위안을 얻었다’는 식의 이야기를 들을 때가 간혹 있다. 그럴 때마다 연기하는 보람을 느낀다.”
 
-지금 배우로서 당신을 가장 자극하는 것은 무엇인가.

“무언가가 완성되기 직전의 단계보다, 막 구상하고 기획하는 단계에서 더 큰 자극을 받는다. 영화든 TV 드라마든 처음에 구상과 기획 단계를 거친다. 배우로서 그 단계에서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듣거나 각본을 볼 때 ‘이런 이야기를 작품으로 만들려고 하는구나’ 생각하면서 영감과 자극을 받는다. 막상 촬영장에서 연기할 때는 감독의 요구가 괴롭게 느껴질지도 모르고, ‘이건 내가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지도 모른다(웃음). 완성품보다는 날것, 막 만들어지려고 하는 것이 더 매력적이다.”
 
장성란 기자 hairpi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