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재범 부인상…뮤지컬 배우 송남영씨 별세

중앙일보 2017.06.12 21:00
가수 임재범. [중앙포토]

가수 임재범. [중앙포토]

가수 임재범(55)의 부인인 뮤지컬 배우 송남영(45)씨가 암 투병 끝에 12일 별세했다.
 
가요계에 따르면 임재범은 갑상선암이 간과 위로 전이돼 투병 중이던 송씨는 이날 오후 세상을 떠났다. 
 
임재범은 2011년 MBC ‘일밤-서바이벌 나는 가수다’에 출연했을 당시에 팬 카페에 글을 올려 ‘아내 송남영, 암 투병 중에 있어요. 여러분의 기도 부탁드립니다’라고 해 투병사실을 알린 바 있다. 
 
가수 임재범의 부인이자 뮤지컬 배우로 활동했던 고(故) 송남영씨. [사진 MBC 캡처]

가수 임재범의 부인이자 뮤지컬 배우로 활동했던 고(故) 송남영씨. [사진 MBC 캡처]

그는 “제 아내 송남영, 저와의 결혼 10주년 기념일을 즈음해 병원서 갑상선 암을 진단받고 갑상선 암 제거를 했고, 간, 위로 전이됐다는 추가 진단을 받았다”며 “육체의 병보다는 아내가 무척 외롭고 힘들어할 때, 한 여인의 남자로 남편으로 많이 아프고 힘이 든다”고 속내를 털어놓았다.
 
송남영 씨는 서울예대 연극과를 졸업했으며 뮤지컬 ‘명성황후’, ‘페임’, ‘겨울 나그네’, ‘하드록 카페’ 등에 출연했다.
 
2001년 결혼한 두 사람은 슬하에 딸이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