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항생제 가장 많이 처방하는 질병은?

중앙일보 2017.06.12 17:35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12일 열린 '심평포럼'에서 국내 항생제 사용현황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항생제 사용량이 가장 많은 연령은 0~6세다. [중앙포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12일 열린 '심평포럼'에서 국내 항생제 사용현황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항생제 사용량이 가장 많은 연령은 0~6세다. [중앙포토]

 국내에서 항생제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연령이 0~6세 소아로 조사됐다. 항생제가 가장 많이 처방된 질환은 급성 기관지염이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12일 서울 서초구 심평원 서울사무소에서 개최한 '제 39회 심평포럼'에서 박주희 심평원 약제정책연구팀 주임연구원은 '국내 항생제 사용현황'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2008~2015년 항생제 사용량 12% 증가
소아 항생제 사용량 전체 평균 2배 이상

급성 기관지염에 처방되는 경우 가장 많아
심평원 "항생제 사용량-내성 관계 파악할 것"

 
 이날 발표에 따르면 2008~2015년 항생제 DID(DID는 인구 1000명이 하루에 사용하는 의약품의 양)는 25.01에서 28으로 약 12% 늘었다.
 
 연령별로는 0~6세에 항생제 사용량이 가장 많았고 이어 65세 이상이었다. 소아의 항생제 사용량은 전체 평균의 2배 이상으로 집계됐다.
연령별 항생제 사용량. [자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연령별 항생제 사용량. [자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항생제가 가장 많이 처방된 질환은 급성 기관지염으로 2015년 전체 처방 건수의 14.6%를 차지했다. 이 질환으로 병원을 찾았을 때 의료진이 항생제를 처방하는 경우가 많다는 의미다. 비염(9.2%), 급성 편도염(4.8%), 급성 부비동염(4.3%)도 항생제가 많이 쓰이는 질환으로 조사됐다.
 
 호흡기 질환만을 놓고 볼 때 항생제 처방률(각 질환별 진료 건수 대비 항생제 처방 건수)은 폐렴이 86.7%로 가장 높았고 중이염은 67.1%, 하기도 질환은 62.8%였다. 반면 소아의 경우 항생제 처방률은 중이염(91.1%)이 가장 높았고 폐렴(89.4%) 하기도 질환(63.9%)이 뒤를 이었다.
 
 감기처럼 꼭 항생제를 쓰지 않아도 되는 급성 상기도 감염에도 45.1%(소아는 45.9%)에 항생제가 처방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12일 공개한 호흡기 질환에 대한 항생제 처방률. 호흡기 질환에서 소아의 항생제 처방률은 전체 평균보다 높다. [자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12일 공개한호흡기 질환에 대한 항생제 처방률.호흡기 질환에서 소아의 항생제 처방률은 전체 평균보다 높다. [자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항생제를 과도하게 사용할수록 항생제 내성이 생겨 약효가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박주희 연구원은 "올해 안으로 심평원의 항생제 사용량 집계 결과와 질병관리본부의 항생제 내성 정보를 연계해 이 둘의 연관성을 구체적으로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