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대엽 후보자, 조국 민정수석 과거 발언대로면 '청문회 낙마?'

중앙일보 2017.06.12 17:13
조대엽

조대엽

청와대가 고용노동부 장관으로 지명한 조대엽 후보자가 2007년 서울 고려대 인근에서 경찰의 음주 단속에 적발된 것으로 확인돼 파장이 일고 있다.  
 
당시 조 후보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기준인 0.1%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조 후보자는 CBS 노컷뉴스에 "술을 마시고 운전대를 잡은 것은 분명 잘못이다. 인사청문회에서 당시 상황을 상세하게 설명하겠다"고 시인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11일 장관 후보자 5명 인선을 발표하면서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음주운전 이력이 있다"고 자백하며 "(음주운전)이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인사검증을 담당하고 있는 조국 민정수석의 과거 페이스북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조국 SNS 캡처

사진=조국 SNS 캡처

조국 수석은 2016년 8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음주운전 경력이 있는 이철성 경찰청장을 임명하자 자신의 SNS에 "음주운전 사고를 냈으나 신분을 숨겨 징계를 피했다는 이철성을 기어코 경찰청장에 임명했다. 다른 부서도 아닌 음주운전 단속의 주무부처 총책임자가 과거 이런 범죄를 범하고 은폐까지 하였는데도 임명한 것이다"고 적었다.  
 
이어 "미국 같으면 애초 청문회 대상 자체가 될 수 없는 사람이다. 경찰, 이제부터 이철성과 유사한 행위를 한 시민을 단속할 자격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조대엽 후보자 지명은 자기모순적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