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 성추행 사건 수사 의지를 밝힌 서울경찰청장

중앙일보 2017.06.12 15:13
여직원을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최호식(63)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이 15일 경찰 소환조사를 받는다.
CCTV에 찍힌 최호식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

CCTV에 찍힌 최호식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

김정훈 서울경찰청장은 12일 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주 안에 최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3일 서울 청담동의 한 일식집에서 20대 여직원을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 회장은 문제가 불거지자 지난 9일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지 이틀 뒤 피해자가 고소를 취하했다"면서도 "성범죄는 친고죄(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기소하지 않는 범죄)가 아닌 만큼 엄정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김우정 대구일보 기자 kim.woo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