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키정 “하리수 내 인생 최고의 여자”

중앙일보 2017.06.12 14:13
‘트랜스젠더 연예인’ 하리수(42)와 미키정(37)이 이혼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미키정이 “하리수는 내 인생 최고의 여자”라고 밝혔다.  
 
하리수·미키정 부부

하리수·미키정 부부

12일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미키정은 “사업실패 때문에 이혼에 이르게 됐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무래도 서로 사업적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다 보니, 이혼까지 하게 되었다”며 “서로 아무런 악감정이 없는 상황이며, 좋은 친구로 지낼 생각이다”고 밝혔다.  
 
이어 “하리수는 내가 만나 본 그 어떤 사람보다 나를 사랑해 준 최고의 여자”라며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되었지만, 악플보다는 격려의 말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하리수와 미키정은 지난 2007년 5월 결혼했으나, 지난달 결혼 10년 만에 합의 이혼했다고 전해졌다. 이와 관련 하리수는 “첫 기사에서 남편의 사업실패를 얘기하셨던데 그런 거 때문에 한 거 아니니까 말도 안 되는 억측들 그만하시고요! 처음부터 서로에게 금전적이나 무언갈 바라고 사랑한 게 아니었기에 서로를 응원할 수 있는 좋은 사이로 지내는 것이니 더 이상의 나쁜 말들은 자제해주세요!”라며 심경을 전한 바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