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리수, 악플러 경고 "쓰레기 같은 말…전부 고소할까 생각중"

중앙일보 2017.06.12 14:12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캡처

하리수가 악플러에 대해 강경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리수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사 댓글에 더럽고 쓰레기같은 말들 쓰는 인간 이하의 당신들 전부 고소할까 진지하게 생각중이니까…말을 잘 가려서 하는게 어떠실지요"라고 경고했다.
 
이어 "머리에 뇌가 잘 있기는 한건지요? 그따위걸 글이라고 함부로 써대놓고 밥이 넘어가고 일이 손에 잡힌답디까"라며 "사람이 좋게 웃고 넘어갈때 말 이쁘게들 합시다! 지금 참을 인 세번을 맘에 세기고 또 세기는 중이니까"라고 적었다.  
 
앞서 하리수는 이날 남편 미키정과 10년만에 이혼하게 됐다고 밝혔다. 하리수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처음부터 서로에게 금전적이나 무언갈 바라고 사랑한게 아니였기에 서로를 응원할 수 있는 좋은 사이로 지내는 것이니 더 이상의 나쁜 말들은 자제해주세요"라고 이혼 소식을 전했다.  
 
하리수와 미키정은 2007년 5월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6살 연상연하 커플이면서 '트렌스젠더 1호 커플'로 큰 화제가 됐다.  
 
하리수는 2001년  CF모델로 데뷔한 뒤 가수와 배우로 활동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템테이션', '라이어'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배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