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정치 여걸’ 고이케 도쿄도지사 사진집 발간…현역 도지사 최초

중앙일보 2017.06.12 14:03
오는 14일 후타바샤에서 발간 예정인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의 첫 사진집 『고이케 유리코 YURiKO KOiKE 사진집 1992-2017』의 표지. [사진 오리콘뉴스]

오는 14일 후타바샤에서 발간 예정인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의 첫 사진집 『고이케 유리코 YURiKO KOiKE 사진집 1992-2017』의 표지. [사진 오리콘뉴스]

유력한 ‘포스트 아베’로 거론되는 일본 여성 정치인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65) 도쿄도지사가 첫 사진집을 오는 14일 발간한다.
『고이케 유리코 YURiKO KOiKE 사진집 1992-2017』이란 제목으로 후타바샤(双葉社)가 발행할 예정이다.  

1992년 첫 의원 당선 후 25년 담아
'정치인 고이케' 면면 담은 130점 수록
'정치인생 원점' 이집트 배경사진이 표지
가라오케 열창·학창시절·앵커시절 모습도

후타바샤에 따르면 현역 도쿄도지사의 사진집 발매는 처음이다.  
일본 온라인 연예매체 오리콘뉴스는 "사진작가 가모시다 고우이치(鴨志田孝一)가 1992년 고이케 지사가 처음 의원(참의원)에 당선됐을 때부터 최근까지 25년간 촬영한 130점이 사진집에 수록돼 있다"고 12일 전했다. 
이번 사진집은 ‘정치가로서의 고이케’에 초점을 맞췄다. 
저자인 가모시다는 “고이케의 정치신인 시절부터 도지사 취임 이후까지 정치가로서의 모습이나 그동안 공개하지 않았던 그녀의 프라이빗한 모습 등 특히 인상에 남은 순간들을 게재했다”고 말했다.    
 
95년 어머니가 일식 레스토랑을 경영하고 있는 이집트 카이로를 방문했을 때 피라미드와 스핑크스를 배경으로 찍은 사진이 표지를 장식했다. 
고이케는 간사이가쿠인대에 재학 중이던 71년 이집트 카이로로 유학을 떠났다. 
유엔이 아랍어를 공용어로 채택하자 나선 유학이었다. 
76년 카이로대 사회학과를 졸업한 고이케는 방송사 아랍어 통역으로 일하면서 야세르 아라파트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의장,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대통령 등의 단독 인터뷰를 따냈다. 
이후 방송계에 진출해 민영방송 앵커를 지냈고, 이를 발판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고이케 스스로도 이집트 유학을 ‘정치인생의 원점’으로 여기고 있다. 
고이케는 사진집에 “내 모든 것은 여기서부터 시작됐다”고 적었다. 
이외에도 이번 사진집에는 가라오케에서 열창하는 모습, 학창시절 사진, 앵커 시절 미공개 사진 등이 함께 수록됐다.  
관련기사
한편 고이케는 자신이 이끄는 신생 지역정당 '도민퍼스트회'를 통해 다음달 2일 치러지는 도쿄도의원 선거에 도전한다.
70%가 넘는 도민 지지율을 바탕으로 던지는 승부수다. 
고이케는 "과반수 의석을 확보해, 이를 기반으로 '도쿄대개혁'을 이끌어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집권 자민당이 주도하는 현재의 도쿄도의회 상황을 겨냥한 것이다. 
일본 언론은 고이케가 이번 선거에서 선전할 경우 중앙 정치무대로 자리를 옮길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2020년 도쿄올림픽 이후 차기 총리직에 도전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