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얼미터] "내각 임명강행" 56.1% VS "철회해야" 34.2%

중앙일보 2017.06.12 14:01
 
 
(왼쪽부터)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강경화 외교장관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중앙포토]

(왼쪽부터)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강경화 외교장관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중앙포토]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기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논란에 휩싸인 문재인 정부 장관 후보자 등의 임명 여부에 대해 '강행해도 좋다'는 의견이 56.1%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9일 (505명 대상) 김이수 헌법재판 소장 후보자와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 등에 대한 야당의 '임명 불가' 방침에 대해 문 대통령이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지에 대해 조사한 결과 '국정 정상화를 위해 임명을 강행해도 된다'는 의견이 56.1%로 '여야 협치를 위해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는 의견(34.2%)보다 21.9%포인트 높게 나왔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 지역에서 강행해도 된다는 의견이 65.3%, 경기·인천 지역이 63.1%로 높게 나왔다. 연령별로는 30대(73.8%), 40대(69.2%)가 높았다. 
 
리얼미터가 지난 5~(일(6일 제외)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2022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0.8%포인트 오른 78.9%를 기록했다. 부정평가는 0.5%포인트 오른 14.7%를 기록했다. 
 
각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54.2%, 자유한국당 14.3%, 국민의당 7.3%, 정의당 6.7%, 바른정당 5.9% 순이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