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마초 혐의 중견 배우 기주봉 영장, 연극 배우 정재진 구속…양성반응에도 혐의 부인

중앙일보 2017.06.12 12:49
경찰 상징인 참수리 문양. [중앙포토]

경찰 상징인 참수리 문양. [중앙포토]

인기그룹 빅뱅의 멤버 탑이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기소된 가운데 이번엔 중견 배우 겸 연극인 2명이 같은 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
 

지난해 12월 중순과 말에 각각 대마초 흡입
모발ㆍ소변에서 대마초 흡연 양성반응 나와

경기북부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연극배우이자 극단 대표 정재진(64)씨를 구속하고, 중견 배우 기주봉(62)씨에 대해서는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중순과 말에 각각 A씨(62)로부터 대마초를 공급받아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모발에서, 기씨는 소변에서 대마초 흡연 양성반응이 각각 나왔다. 정씨는 수년 전에도 대마초 흡연 혐의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
 
대마초 공급책 A씨는 친구인 기씨와 기씨를 통해 알게 된 정씨에게 각각 돈을 받지 않고 대마초를 줬다고 경찰에서 주장했다. 특히 정씨에게는 자신의 며느리를 연극에 출연시켜 달라고 부탁하기 위해서 그랬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그러나 정씨와 기씨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류 성분 반응검사 결과를 믿을 수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A씨의 대마초 입수 경로와 A씨에게서 대마초를 받은 사람이 더 있는지 등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의정부=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