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축기·이완기 혈압 차이 갑자기 변하면 대사증후군 주의"

중앙일보 2017.06.12 11:51
[중앙포토]

[중앙포토]

 
수축기와 이완기의 혈압 차이가 크면 대사증후군에 걸릴 확률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수축기는 심장이 수축할 때 혈관에 가해지는 압력을, 이완기는 심장이 이완할 때 혈압에 가해지는 압력을 말한다. 의료계에서는 보통 정상 혈압 범위 기준을 120~80mmHg 사이로 보고 있다.
 
이용제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0세 이상 6천187명의 수축기·이완기 혈압 차(맥압)와 대사증후군 유병률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대사증후군은 고혈당·고혈압·고지혈증·비만과 같은 질환이 동시에 나타나는 증상을 뜻한다.
 
연구진에 따르면 남성 중 맥압이 42㎜Hg 이하이면 대사증후군에 걸린 비율이 29%였지만, 62㎜Hg 이상이면 52%로 분석됐다.
 
여성의 경우에도 대사증후군에 걸린 비율이 44㎜Hg 이하면 45%, 65㎜Hg 이상이면 70%인 것으로 나타나 남성과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이용제 교수는 "수축기와 이완기 혈압의 차이가 크거나, 갑자기 변하면 대사증후군에 주의해야 한다"며 "평소에 운동·식생활 습관 관리 등에 신경을 쓰면 충분히 조절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