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현무, 자동차 사고 일화 공개 “V사 자동차 아니었으면 죽을 뻔 했다”

중앙일보 2017.06.12 08:23
[사진 tvN]

[사진 tvN]

방송인 전현무가 위험했던 자동차 사고 일화를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문제적남자’에는 글로벌 자동차 기업 V사 최초 한국인 디자이너 이정현씨가 출연했다. 이날 전현무는 “V사 세단을 타고 다닐 때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폭풍우 몰아치는 마포대교 위 태극기가 걸려 있었는데 게양대가 뽑힐 듯이 흔들리더라. 결국 무쇠 게양봉이 떨어지더니 내 앞까지 튕겨왔다”고 전했다.
 
 전현무는 “정비사가 ‘V사 자동차가 아니었으면 운전석을 뚫고 왔을 뻔했다’고 하더라. V사 자동차 아니었으면 죽을 뻔 했다”고 아찔한 순간을 기억했다.
 
 이정현씨는 “안전 기준이 나라마다 다르다. V사는 또 다른 별도의 기준도 있다”고 밝혔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