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곤한 티 많이 내더라" 설리 인터뷰 비화 공개

중앙일보 2017.06.12 06:47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배우 설리의 과거 인터뷰 비화가 공개됐다.
 
11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 원탁의 기자들 코너에서는 설리에 얽힌 각종 논란과 루머에 대한 토크가 진행됐다.
 
이날 한 기자는 "2010년 에프엑스 신인 시절 인터뷰를 진행한 적이 있다"며 "피곤한 상황에서도 프로답게 인터뷰를 진행해줬는데 단 한 명만 본심을 숨기지 못했다. 그게 바로 설리다"고 인터뷰 일화를 전했다.
 
[사진 MBC]

[사진 MBC]

 
그는 "인터뷰를 시작했는데 소파에 늘어앉아 인터뷰 내내 다른 행동을 하더라. 그런 신인을 처음 봤다"며 "계속해서 피곤한 티를 정말 많이 내 설리가 없다고 생각하고 인터뷰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설리의 SNS 활용에 대해서 또 다른 기자는 "이미지로만 구축된 사람은 이미지가 깨지면 살아남지 못한다. 영화 '리얼'이 공개되면 배우로 살아남을 수 있을지 판가름이 난다. 그렇지 못하면 트러블 메이커로 남게 된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