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투표한 마크롱 부부

중앙일보 2017.06.12 02:31 종합 1면 지면보기
프랑스 총선 1차 투표가 실시된 11일 르 투케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오른쪽)과 그의 부인 브리지트 트로노가 나란히 기표소를 나서고 있다. 이번 총선에선 마크롱이 창당한 ‘앙마르슈’의 압승이 예상된다. [르 투케 AP=연합뉴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