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모비스, 자율차 첨단 시험장 본격 가동

중앙일보 2017.06.12 01:00 경제 4면 지면보기
시험차량이 서산 주행시험장 캣츠아이로를 선회하며 소음과 진동 성능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 현대모비스]

시험차량이 서산 주행시험장 캣츠아이로를 선회하며 소음과 진동 성능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차 시험을 위한 첨단주행로와 특수 노면 시험로 등을 갖춘 ‘서산 주행시험장’을 충남 서산에 완공해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고 11일 밝혔다.
 

서산에 3000억 들여 112만㎡ 규모
14개 주행로와 4개 시험동 갖춰

충남 서산시 부석면 바이오웰빙특구 내에 위치한 서산 주행시험장은 총 112만㎡ 규모에 14개 주행 시험로와 4개의 시험동을 갖추고 있다. 지난 2014년 상반기에 착공했고 지난해 말 본 공사가 끝났다. 이후 보강공사와 시험 운영을 거쳤고, 이달 초 가동에 들어갔다. 건설 비용으로 약 3000억원이 들었다.
 
주행 시험로 14개 중에는 ‘첨단주행로’와 ‘레이더시험로’, ‘터널시험로’ 등이 있다. 첨단주행로는 자율주행 관련 기술 개발을 위한 시험로다. 가상 도시와 방음터널, 숲 속 도로, 버스 승강장, 가드레일 등이 설치돼 있다. 운전자들이 평상시 주행 중 마주치는 실제 도로 환경을 그대로 옮겨 놓은 것이다.
 
레이더 시험로 역시 자율주행차에 적용되는 인지 기술들을 개발하기 위해 조성한 시험로다. 자율주행차의 핵심 기술인 카메라와 레이더, 라이다 등의 센서 인식 성능을 시험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현대모비스는 또 지능형교통시스템(ITS) 환경을 첨단주행로 등에 구축해 통신망과 연계한 자율주행시스템 개발도 진행할 예정이다.
 
터널 시험로는 폭 30m, 직선 거리 250m로,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캄캄한 환경을 조성해 야간 주행 상황에서 지능형 헤드램프와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카메라 인식 및 제어 성능, 각국 램프 법규와 관련된 시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원형·광폭·등판 저마찰로’도 구비했다. 저마찰로는 빗길과 눈길, 빙판길과 같은 동절기 도로 환경을 구현해 미끄러운 주행 조건에서의 차량 조향, 제동 안전성, 차체 자세제어 성능 등을 평가한다. 차량 선회시(원형)나 경사 오름(등판) 등의 상황을 시험할 수 있는 장치도 함께 구현했다.
 
이를 통해 사실상 사계절 내내 동절기 도로 환경에 대비한 주행 시험을 할 수 있게 됐다. 현재 현대모비스는 중국과 스웨덴, 뉴질랜드에 동계 시험장을 운영하고 있지만 상시 주행시험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중국과 스웨덴 시험장의 경우 극한의 환경이 자연적으로 조성되는 1~3월 사이에만 주행시험이 가능하다. 현대모비스 측은 “해외 시험장에서 본격적인 동계 주행시험을 하기 전에 서산 주행시험장에서 사전 검증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380여 대의 첨단 시험 장비들이 설치돼 있는 시험동은 총 4동으로 ▶성능 시험동▶내구시험동▶친환경 시험동▶배터리 시험동이 있다.
 
양승욱 현대모비스 연구개발본부장(부사장)은 “첨단 기술도 승객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을 때만 의미를 갖는다”며 “완벽한 품질 확보를 위해선 자체 주행시험장을 통한 부품의 상시 검증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