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편의점·백화점 휩쓰는 '대만 디저트'의 비밀

중앙일보 2017.06.12 00:01
요즘 대만이 '핫'하다. 디저트 얘기다. 망치로 깨먹는 독일 슈니발렌에서부터 번호표 받아가며 먹던 일본 크림롤케이크 몽슈슈, 악마의 쿠키로 불리는 홍콩 제니 베이커리, 그리고 뉴욕 컵케이크 열풍을 몰고온 매그놀리아 베이커리까지. 백화점 고객몰이의 일등공신이던 이들 디저트에 이어 이젠 버터소보로 등 대만 디저트가 뜨겁다. 왜 지금, 하필 대만 디저트일까. 
끊임없이 새로움 찾는 입맛 
가든파이브 '현대시티아울렛' 지하 1층 푸드스트리트에 문을 연 대만 버터소보로 '소보소보'. 송정 기자

가든파이브 '현대시티아울렛' 지하 1층 푸드스트리트에 문을 연 대만 버터소보로 '소보소보'. 송정 기자

서울 문정동 가든파이프의 현대시티몰 지하 1층에 있는 푸드스트리트(식품관)에는 부산의 유명 우유카페 '초량'과 일본 슈크림빵 '홉슈크림' 등 요즘 인기있는 디저트 매장이 즐비하다. 그 사이에 대만 버터소보로 매장 ‘소보소보’도 있다. 
대만 버터소보로.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대만 버터소보로.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버터소보로는 소보로 빵 사이에 버터와 팥을 섞은 생크림을 넣은 빵으로, 이미 2017년초 현대백화점 판교점과 압구정 본점, 그리고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잇따라 팝업스토어를 열어 인기를 끌었다. 
대만 디저트가 인기를 끈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기름 범벅 논란으로 급격히 인기가 사그라들긴 했지만 2016년은 '대왕 카스테라의 해'라고 불러도 좋을만큼 두툼한 대만식 카스테라라 백화점은 물론 길거리까지 휩쓸었다. 
2016년 큰 인기를 끈 대만 대왕 카스테라. 

2016년 큰 인기를 끈 대만 대왕 카스테라.

『작은 빵집이 맛있다』의 저자이자 음식 콘텐트 기획자 김혜준씨는 "디저트 업계는 확실한 스테디 셀러가 주도하기보다 반짝 치고올라오는 베스트셀러가 끊임없이 뒤바뀌는 양상"이라며 "기존 디저트에 식상해하며 뭔가 새로운 걸 찾던 차에 가격이 저렴한 대만 디저트로 관심을 돌렸다"고 설명했다.
마트·편의점에서도 인기
홈플러스는 대만의 파인애플 잼 과자 펑리수를 판매할 예정이다. [사진 홈플러스]

홈플러스는 대만의 파인애플 잼 과자 펑리수를 판매할 예정이다. [사진 홈플러스]

대만 디저트의 인기를 백화점에만 국한한 현상이 아니다. 
홈플러스는 6월말 전국 90여개 매장에서 대만 디저트 ‘펑리수’를 판매할 예정이다. 펑리수는 밀가루에 달걀과 버터를 넣어 구운, 빵 속에 쫀득한 파인애플 잼을 넣은 대만의 대표적인 과자다. 홈플러스는 2016년 9월 대만상품전 당시 펑리수가 큰 인기를 끌자 매장 규모를 지난해 58개지점에서 90여개로 확대해 다시 판매하기로 했다.  
채소크래커 안에 누가를 넣은 대만 누가크래커. 2016년 CU에서 출시 1주일 만에 3만개가 완판됐다. [사진 CU]

채소크래커 안에 누가를 넣은 대만 누가크래커. 2016년 CU에서 출시 1주일 만에 3만개가 완판됐다. [사진 CU]

그런가하면 편의점에선 누가크래커가 인기다. 달걀 흰자를 거품내 만든 누가를 채소 크래커 사이에 넣은 것으로 단 맛과 짠 맛을 함께 즐길 수 있다. 대만 여행객이 꼭 사와야 하는 쇼핑 아이템으로 꼽힌다. CU가 2016년 10월 업계 최초로 누가크래커를 판매했는데 1주일 만에 3만개 한정 수량이 다 나갈 정도로 인기였다. 올 상반기에도 비스켓 카테고리 중 매출 1위를 기록 중이다. 
채소 크래커 안에 누가가 들어있어 단맛과 짠맛을 모두 즐길 수 있는 누가크래커. 송정 기자

채소 크래커 안에 누가가 들어있어 단맛과 짠맛을 모두 즐길 수 있는 누가크래커. 송정 기자

직장인 김희진(34·안양)씨는 “요즘 일주일에 두세 번은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누가크래커를 사먹는다”고 말했다. 
대만 전문 카페까지 등장 
강남엔 대만 디저트를 전문으로 판매하는 곳까지 생겼다. '315타이완카페' 내부. [사진 315타이완카페]

강남엔 대만 디저트를 전문으로 판매하는 곳까지 생겼다. '315타이완카페' 내부. [사진 315타이완카페]

대만 디저트가 인기를 모으자 아예 관련 상품만 파는 전용 카페까지 등장했다. 2017년 3월 서울 포스코사거리에 문을 연 ‘315타이완카페’다. 하루 평균 1500여 명이 찾을 만큼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5월 대만에 다녀왔다는 직장인 윤수정(39)씨는 “대만에서 망고빙수와 펑리수, 팥을 넣은 연두부 등을 맛봤다"며 “모두 맛있게 먹었던 터라 한국에서 판다면 계속 사먹고 싶다”고 말했다.
315타이완카페 입구에 전시돼 있는 대만 음료들. 송정 기자

315타이완카페 입구에 전시돼 있는 대만 음료들. 송정 기자

양재원 315타이완카페 매니저는“대만 여행객이 늘면서 대만 디저트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며 "대만 현지에서 먹어봤던 누가크래커와 펑리수, '3시15분밀크티' 등을 다시 맛보고 싶어 찾는 손님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만 경험이 없는 사람도 생소한 대만 디저트에 호기심을 느껴 찾아오기도 한다”고 말했다.
3시15분 밀크티, 누가크래커 등 대만 디저트 제품을 판매하는 '315타이완카페' [사진 315타이완카페]

3시15분 밀크티, 누가크래커 등 대만 디저트 제품을 판매하는 '315타이완카페' [사진 315타이완카페]

열풍의 시작은 '꽃보다할배'?
2013년 '꽃보다할배' 대만편을 계기로 대만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었다. 방송 화면을 캡쳐한 사진. 

2013년 '꽃보다할배' 대만편을 계기로 대만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었다. 방송 화면을 캡쳐한 사진.

버블티 유행을 이끈 대만 공차. [중앙포토]

버블티 유행을 이끈 대만 공차. [중앙포토]

2017년 들어 유독 눈에 많이 띄는 게 사실이지만 사실 대만 디저트의 유행은 이미 2013년에 시작됐다. 그 중 하나가 바로 2013년 국내 첫 매장을 연 '공차'다. 타피오카 펄을 넣은 버블티를 마시려고 공차 매장마다 길게 줄이 늘어섰다. 
2013년은 케이블 오락 프로그램 '꽃보다할배'에서 대만을 소개해 대만 여행 붐이 일어난 해이기도 하다. 방송 효과로 대만을 찾는 한국 여행객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노선희 인터파크투어 마케팅 팀장은 “대만은 2013년 이전과 이후로 확연하게 나뉜다"며 "비인기지역이었는데 '꽃보다할배' 방영 이후 ‘없어서 못판다’는 말이 나올만큼 인기 지역으로 떠올랐다”고 설명했다. 때마침 주5일제가 안착하면서 3~4일 정도 짧은 여행을 떠나려는 사람이 는 것도 대만 인기에 한몫했다. 비행시간 2~3시간 거리의 대만이 인기 관광지로 떠오른 것이다. 
과장이 아니다. 대만은 2016년 한국인이 가장 많이 찾은 도시 3위에 올랐다. 오사카, 도쿄 다음이었다. 
대만 여행객들이 필수로 사오는 디저트. 사진 왼쪽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밀크티, 누가크래커, 펑리수, 망고젤리. 송정 기자

대만 여행객들이 필수로 사오는 디저트.사진 왼쪽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밀크티, 누가크래커, 펑리수, 망고젤리.송정 기자

대만에서 현지 디저트를 맛본 여행객이 늘면서 자연스레 대만 디저트에 대한 전반적인 관심이 높아졌다. 대만은 원래 미식 여행지로 꼽힐 정도로 먹거리가 다양한데, 특히 차와 디저트가 다양해 20~30대 여성 여행객의 만족도가 높다. 
피코크 해외 디저트 담당 정민우 바이어는 “대만으로 여행을 가는 사람이 늘면서 피코크의 고구마·파 전병 등 대만 간식 인기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가성비 좋아 대중적 인기
비피도 밀크티. [사진 GS25]

비피도 밀크티. [사진 GS25]

가격은 대만 디저트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다. 불경기가 이어지면서 비싼 가격이 발목을 잡은 다른 해외 유명 디저트와 달리 대만 디저트는 가격이 합리적이다. 작은 조각 케이크 하나에 1만원 안팎을 줘야하는 프랑스·일본·미국의 유명 디저트와 달리 대만 디저트는 값이 싸다. 
가령 버터소보로는 소보로 안에 프랑스산 이즈니버터 등을 햄버거의 소고기 패티처럼 두툼하게 잘라 넣어주는데 가격은 3000원대에 불과하다. 2015년 편의점에서 품귀 현상을 빚었던 비피도사 밀크티 역시 한 병 가격이 2300원이다. 펑리수는 브랜드마다 차이가 있지만 20개가 들어있는 1박스가 1만원 안팎이고 누가크래커도 2000~3000원선이다. 김정미 롯데백화점 식품부문 바이어는 “대만 디저트는 베이커리·빙수·차 등 종류가 다양할 뿐만 아니라 현지와 비교해도 크게 비싸지 않을만큼 꽤 합리적인 가격이라 꾸준히 인기를 모으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송정 기자 song.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