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식품부 "오늘 자정부터 살아있는 가금류 유통금지"

중앙일보 2017.06.11 19:39
경남도는 고성군 가금류 사육농가 2곳에서 AI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해 긴급 방역과 살처분에 들어갔다고 11일 밝혔다. 고성군 방역담당 관계자들이 AI 의심 신고가 들어온 고성군 거류면 한 가금류 농장에서 예방적 살처분을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경남도는 고성군 가금류 사육농가 2곳에서 AI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해 긴급 방역과 살처분에 들어갔다고 11일 밝혔다. 고성군 방역담당 관계자들이 AI 의심 신고가 들어온 고성군 거류면 한 가금류 농장에서 예방적 살처분을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농가 확산으로 AI 재확산 조짐이 확인된 가운데, 정부가 살아있는 가금류의 유통을 금지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1일 가축방역심의회를 열고 이날 자정(12일 0시)부터 25일 자정까지 2주 동안 전국에서 살아있는 닭, 오리 등 가금류 유통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만약, 가축거래상인이 살아있는 가금류를 이동하거나 유통하려면 방역 당국의 임상검사, 간이진단키트 검사에서 이상이 없다는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번 조치가 해제되는 25일 이후에도 전통시장, 가든형 식당의 가금류 거래금지 조치는 유지된다.
 
군산의 종계농장과 거래를 해온 중간유통상들이 전통시장을 드나들며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매개' 역할을 했다는 게 정부의 추정이다.
 
한편, 농식품부는 이날 전북 완주(1농가), 군산(1농가), 익산(2농가), 전주(1농가), 임실(1농가) 등 6개 농가가 추가로 고병원성 H5N8형 AI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지난 2일 최초 의심신고가 들어온 이후 11일 현재까지 확진 판정을 받은 농가는 제주(6), 부산(기장 2), 전북(군산 2, 익산 3, 완주 1, 전주 1, 임실 1), 경기(파주 1), 울산(남구 1, 울주 2), 경남(양산 1) 등 6개 시·도, 11개 시·군, 21개 농장이다. 또 전날 자정까지 살처분된 가금류는 총 179 농가의 18만 4000마리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