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靑, 선제적 고백 면죄부 아니다…철저히 검증"

중앙일보 2017.06.11 18:11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 [중앙포토]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 [중앙포토]

국민의당이 11일 청와대의 5개부처 장관 후보자 발표와 관련 "3+1 원칙과 대통령의 인사원칙,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는지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청와대는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음주운전 전력과 송영무 국방부장관의 위장전입 사실을 미리 밝혔는데, 음주운전은 대통령의 5대 인사원칙에는 포함되지 않으나 묵과할 수 없는 범죄임으로 면밀히 살펴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청와대의 선제적 고백이 곧바로 면죄부가 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해둔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 대변인은 "국민의당은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더 높은 도덕성', '변화와 혁신의 능력', '국민통합' 그리고 '국정공백을 신속하게 마무리해야 한다'는 '3+1' 기준을 제시한 바 있다"며 "철저히 검증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이날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안경환 법무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김은경 환경부 장관,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등 5개 부처 장관 후보자를 발표했다.
 
청와대는 이날 인사를 발표하면서 조 후보자의 음주운전 적발 사실, 송 후보자의 위장전입 사실 등을 함께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