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상급식'가장 먼저 도입한 김상곤, 교육수장으로

중앙일보 2017.06.11 17:28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교육부장관 겸 사회부총리에 '진보 교육감의 맏형’으로 불리는 김상곤(68) 전 경기교육감을 발탁했다. 특히 김 후보자는 민선 1ㆍ2기 교육감을 맡으며 초ㆍ중학생을 대상으로 무상급식을 가장 먼저 도입했다. 그의 정책은 야권의 핵심의제를 거쳐 현실에도 전면시행되고 있다. 
 
문 대통령 공약인 혁신학교 확대, 교육부 권한의 시도교육청 이양 등은 대부분 김 전 교육감이 주장했던 내용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김 후보자가 평등한 교육기회 제공, 입시과정의 공정성 강화, 미래지향적인 공교육 체계 마련 등 일련의 교육개혁 과제들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광주제일고,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김 후보자는 서울대 총학생회장을 지낸 학생운동권 출신이다. 86세대(80년대학번, 60년대생) 보다 앞선 원조학생운동권 세대다. 1971년엔 교련반대운동을 벌여 제적된 뒤 강제징집되기도 했다.
서울대학원에서 박사를 마치고 한신대 교수를 지내면서 86년 6월 민주화운동 당시 교수선언을 주도했다. 이듬해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민교협) 창립도 이끌었다. 2005년부터 4년간 전국교수노동조합(교수노조) 위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그는 민선 1기(2009년~2010년), 2기(2010~2014년) 경기 교육감에 출마해 잇따라 당선됐다. 교육감 시절 무상급식 외에 교사의 체벌을 금지 및 복장 자율화를 중심으로 하는 학생인권조례를 시행했다. 혁신학교 도입, 고교 평준화 지역 확대 등 보편적 교육복지와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 정책을 밀어붙였다.
김 후보자가 도입한 정책들은 진보 교육감들의 공동 의제가 됐다. 무상급식의 경우 진보ㆍ보수 진영이 찬·반을 두고 강하게 부딪치면서 2011년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행에 반대하고 자진사퇴는 일도 일어났다.
 
그는 2014년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기도지사 경선에 도전했다. 안철수 당시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전신) 공동대표의 권유로 입당해 ‘무상버스’를 공약으로 내걸고 출마했다가 중도 포기했다. 이어 7.30 재보궐 선거에서 수원 을 지역에 공천을 신청했으나 해당 지역에 백혜련 변호사가 전략공천되면서 출마하지 못했다.
 
그가 정치권에서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지난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장을 맡으면서다. 당시 당 대표였던 문 대통령의 제안으로 김 후보자는 혁신위원장을 맡았고, 현재의 조국 민정수석이 혁신위원으로 활동했다. 김 후보자가 마련한 혁신안으로 당 공천쇄신과 지도부 개편을 끝낸 문 대통령이 김 후보자에 대한 신뢰가 깊어진 계기였다고 한다.
 
 김 후보자는 대선전인 2016년 민주당 전당대회에 대표로 출마했으나 추미애 대표에게 패배한 뒤  대선과정에서 당 공동선대위원장이란 중책을 맡았다. 
새 정부의 첫 교육 부총리로서 김 후보자는 ^수능 절대평가 전환 ^고교 학점제 등 문 대통령의 공약을 실현시키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한다. 그는 대선승리후 각종 인터뷰에서 중3 학생들이 대입을 치르는 2021학년도 부터 수능 절대평가를 도입될 가능성이 높고, 수시전형에서 논술ㆍ특기자 전형을 폐지하고 학생부종합전형 등을 늘리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학생부종합전형, 학생부교과전형이 상당히 정착됐고, 학교 생활을 종합적으로 입시에 반영하는 게 입시 개선의 주안점”이라고 말했다.  
 
◇김상곤(68)=광주광역시 출생 ▶광주제일고 ▶서울대 경영학과 박사 ▶한신대 경영학과 교수 ▶민주화를 위한 전국 교수협의회 공동의장 ▶등록금후불제를 위한 교수대책위원회 위원장 ▶제 14, 15대 경기도교육감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위원장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
 
천인성ㆍ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