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즌 8호포' 추신수, 아시아 빅리거 최다안타 공동2위

중앙일보 2017.06.11 09:16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11일 만에 시즌 8호 홈런을 쏘아올렸다. 
 

MLB 통산 1253안타 마쓰이 히데키와 타이 기록

추신수 [텍사스 레인저스 홈페이지]

추신수 [텍사스 레인저스 홈페이지]

추신수는 11일 미국 워싱턴DC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인터리그 원정경기에 2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9회 초 솔로포를 터트렸다.
 
1-3으로 뒤진 상황에서 선두타자로 등장한 추신수는 워싱턴 우완 마무리 코다 글로버와 맞서 시속 142㎞ 체인지업을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32m. 지난달 31일 탬파베이 레이스전 이후 11일 만에 나온 시즌 8호 홈런이다.
 
추신수의 홈런을 시작으로 엘리스 앤드루스의 좌전 안타와 아드리안 벨트레의 볼넷으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고, 노마 마자라가 우익수 쪽 2루타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승부는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추신수는 연장 11회 초 선두타자로 나서 워싱턴 우완 강속구 투수 에니 로메로의 시속 161㎞ 직구를 받아쳤으나 뜬공으로 잡혔다. 그러나 텍사스는 11회 초 2사 2,3루를 만들고 로빈슨 치리노스의 좌중월 3점포로 6-3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추신수는 4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49(189타수 47안타)를 유지했다. 타점과 득점은 28개와 32개로 늘었다.
 
또한 메이저리그 통산 1253안타로 마쓰이 히데키(은퇴)와 어깨를 나란히 하며 아시아 빅리거 개인통산 안타 공동 2위로 올라섰다. 이 부문 1위는 3044안타를 기록 중인 스즈키 이치로(마이애미 말린스)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