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18 기념재단, '전두환 회고록' 판매·배포 금지 가처분 신청

중앙일보 2017.06.11 08:21
5·18 기념재단이 오는 12일 '전두환 회고록'에 대한 판매와 배포를 금지하는 가처분 신청을 광주지방법원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가처분 신청엔 재단을 비롯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광주·전남지부와 광주지방변호사협회, 고 조비오 신부 유족 등이 참여한다.
5월 단체들로부터 '역사 쿠데타'라는 비난을 산 『전두환 회고록』

5월 단체들로부터 '역사 쿠데타'라는 비난을 산 『전두환 회고록』

 
앞서 기념재단은 회고록 3권을 모두 분석해 5·18과 관련된 허위사실을 가려내는 작업에 착수했다. 그 결과, "헬기 사격은 없었다", "5·18은 '폭동' 외에 표현할 말이 없다", "광주교도소 습격은 북한의 간첩이 개입", "대검 살상 등 의도적, 무차별적 민간인 살상은 없었다", "계엄군 발포 명령은 없었다", "나는 광주사태 치유를 위한 씻김굿의 제물" 등 10여 가지 내용을 명백한 허위 사실로 판단하고, 가처분 신청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5월 단체 관계자들이 지난 4월 20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두환 회고록』 폐기를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사진 5·18기념재단]

5월 단체 관계자들이 지난 4월 20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전두환 회고록』 폐기를 촉구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사진 5·18기념재단]

 
한편 재단은 '지만원의 5·18 영상고발' 화보 발행과 배포를 금지하는 가처분 신청도 이날 법원에 함께 제출할 예정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