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낙마공세 강화하는 야3당 "적어도 1명은 사퇴해야"

중앙일보 2017.06.07 18:36
 자유한국당ㆍ국민의당ㆍ바른정당 등 야3당은 7일 청문회가 열린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후보자,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낙마 공세를 본격화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청문과정에서 숱한 의혹과 비리 혐의가 밝혀지고 부적격한 인물로 드러난 인물을 일방적으로 임명 강행할 경우 이 정부는 정말 감당하기 어려운 위기에 부딪힐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불통ㆍ독선ㆍ독주의 인사를 계속 강행한다면 법률안ㆍ예산안 등 앞으로 다뤄야할 많은 과제에서 심각한 난관에 부딪힐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한 당직자는 “청와대가 세 명 모두 인준을 강행할 것이란 얘기가 있던데 진짜 그런 식으로 나온다면 우리는 추경안이나 정부조직법 처리와 인사문제를 연계할 수 밖에 없다”며 “청와대가 적어도 세 후보자 중 한 명은 사퇴시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특히 위장전입ㆍ부동산투기 의혹 등이 제기된 강경화 후보자를 정조준하는 분위기다.
국민의당도 세 명 모두 무사 통과하는 건 있을 수 없다는 기류다. 외통위 간사인 이태규 의원은 강 후보자에 대해 “도덕성 뿐 아니라 북핵 문제 등 주요 외교 사안을 처리할 전문성도 부족해 보인만큼 외교부 장관으론 부적격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이수 후보자 청문회에 참여했던 이상돈 의원은 “임기가 얼마 안 남은 김이수 후보자가 소장으로 임명될 경우 헌법재판소의 독립성과 위상에 문제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지명철회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3명의 후보자 모두 제기된 의혹들이 사소하지 않은 만큼 부정적 기류가 우세하다”며 “청문위원들의 의견을 듣고 의원총회 등을 통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8일 의원총회를 열어 우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김상조 후보자에 대한 당내 찬반 기류가 엇갈리는 상황이다.
바른정당도 강 후보자에 대해선 일찌감치 인준 불가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또 김상조 후보자에 대해서도 오신환 대변인은 “김 후보자가 청문회 과정에서 예일대 연수과정과 관련해 연수 추천자를 허위로 진술하는 등 거짓말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여당은 인사 문제에서 야당에 밀릴 경우 정국 장악력이 떨어질 것을 우려하지만, 여소야대 상황에서 현실적으로 야당의 협조가 없으면 국회를 움직일 수 없는 딜레마에 빠져있다.
박성훈ㆍ안효성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