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N

“인권 탄압 멈춰라” 유엔 미 대사 니키 헤일리 발언에 “트럼프나 똑바로 해라”

중앙일보 2017.06.07 07:36
 니키 헤일리 유엔(UN) 주재 미국 대사가 6일(현지시간) 유엔 인권 이사회(UNHRC)에 독재 국가의 인권 침해를 막지 못하고 이스라엘에 대한 비난을 끝내지 않는다면, 미국은 이사회에서 탈퇴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인권 이사회 제35차 정기총회에서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헤일리 대사는 총회 기조연설자로 나서 “인권 침해 국가는 그 어떤 나라도 이 테이블에 앉아 있을 수 없다”며 “그런 국가는 이 이사회에서 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권 이사회가 독재 정권의 권력 남용에도 별다른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국제사회에서는 미국이 인권 이사회 탈퇴를 선언할 것이란 전망이 있었다. 그러나 헤일리는 ‘탈퇴하겠다’는 폭탄 발언 대신 “미국은 인권 이사회 자체와 우리의 참여를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사회를 탈퇴하는 것을 추구하진 않지만, 이사회의 정당성은 확인하겠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그가 가장 먼저 거론한 국가는 베네수엘라다. 헤일리는 최근 베네수엘라의 인권 침해 상황이 심각하다며, 이를 바꿀 수 없다면 베네수엘라가 인권 이사회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또 “인권 이사회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때, 가장 가난하고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이 죽게 될 것이고 그렇다면 인권 이사회에 대한 불신도 생기게 될 것”이라며 “미국은 이곳(이사회)의 존재 이유를 재확인하고 싶다”고 말했다.  
 
헤일리는 유엔이 이스라엘에 대한 비난을 중지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인권 이사회는 베네수엘라에 대해서는 어떤 결의안도 내놓지 않으면서, 이스라엘에는 결의안을 계속 내놓고 있다”며 “반 이스라엘적 편견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정부의 입장과 일치하는 발언으로, 헤일리는 이번 주말에 이스라엘을 방문할 예정이다.  
 
그러나 그의 발언에 대한 비판도 나오고 있다. 미국시민자유연맹의 자밀 다콰르 이사는 “무슬림을 배척하는 ‘반이민 행정명령’ 등을 내놓는 트럼프 행정부의 조치를 볼 때, 헤일리 대사의 말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미국은 인권을 수호하는 데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