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미정상회담 닥쳐오는데" 민주당도 걱정하는 새정부 인선

중앙일보 2017.06.06 17:24
김기정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임명 12일만에 자진사퇴하면서 여당에서도 청와대 인사 검증 시스템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김 전 차장의 자진사퇴외에도 지난달 30일 이후 사실상 중단된 장관 인선, 안현호 일자리수석 내정자의 중도하차 등 인선 관련 악재가 쌓이면서다. 
 
 더불어민주당에선 특히 "한·미 정상회담이 한 달도 남지 않은 시점인데 큰 일"이란 말이 자주 나온다. 
 외교·안보진용 구축이 늦어지고 있는 것에 대한 문제의식이다. 한 민주당 의원은 "외교·안보진용은 외교부 장관과 국방부 장관, 통일부 장관,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1차장, 2차장 등을 모두 한 팀으로 보고 유기적으로 인선을 해야 하는데 구멍이 숭숭 뚫려 걱정"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장관급들 중 인선이 확정된 이는 청문회가 필요없는 정의용 안보실장정도다. 
7일 인사청문회를 앞둔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강경기류가 이어지는 것도 같은 맥락에서 여권에는 큰 부담이다. 
 
 경제라인과 관련해선 임기 한 달이 다 되도록 청와대 경제수석이 공석인 점, 일자리 수석 내정자가 도중하차한 것 등에 대해서도 우려가 제기된다. 민주당의 중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등으로 국정 공백이 워낙 길어 청와대가 초반에 조급하게 인선을 한 것은 사실”이라며 “현실적으로 이해되는 측면이 있지만 검증이 부실했고,준비가 부족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검증 실패 사례가 한 두 번만 더 나면 대통령 비서실이나 민정수석실, 인사수석실 등이 제 기능을 못한다는 얘기가 반드시 나오게 돼 있다”며 “국민들이 문제를 체감하기 전에 내부에서 긴장하고 경각심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