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장 빌려주면 3년 이하 징역 받을 수 있어요’

중앙일보 2017.06.06 12:00
 방송통신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대포통장 주의 문자메시지’를 통신사 명의로 발송한다고 6일 밝혔다.
 

방통위ㆍ금감원, 통신사 명의로
대포통장 주의 문자메시지 발송
주류회사 사칭, 구직사이트 이용

 통장을 빌려주면 돈을 준다는 불법 문자메시지가 최근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회사의 신규 계좌 발급 심사 강화 등으로 대포통장 확보가 어려워지면서다. 대포통장은 보이스피싱ㆍ도박 등 범죄의 최종 현금인출 수단이자 숙주 역할을 하는 것으로 최근 감소추세이긴 하지만 여전히 성행하고 있다.
 
 지난해 금감원에 접수된 대포통장 신고 내역을 분석한 결과, 사기범들은 주로 문자메시지나 구직사이트 및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이용해 대포통장을 모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문자메시지를 이용한 건수가 579건으로 전체의 73%를 차지, 전년 대비 283% 증가했다. 올 1분기 들어서도 문자메시지를 이용한 건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9% 급증했다.  
 
사기범들은 주로 주류회사ㆍ쇼핑몰 등을 사칭해 회사의 매출을 줄여 세금을 절감할 목적이라며 통장 양도시 월 최대 600만원을 지급하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고 있다. 또한 구직사이트에 구인광고를 게시한 후 지원자들에게 기존 채용이 마감되어 다른 아르바이트를 소개한다며 통장 대여를 요구하는 등 수법을 동원하고 있다. 
자료: 금융감독원

자료: 금융감독원

자료: 금융감독원

자료: 금융감독원

 
 통장을 타인에게 양도(대여)하는 경우 형사처벌 대상이다.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다. ’금융질서 문란행위자‘로 등록되면 최장 12년 동안 신규 대출 거절, 신용카드 한도 축소ㆍ이용 정지, 신규 계좌 개설 및 보험가입 거절 등 금융거래시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