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 임대수익 17억원’ 강남 건물주의 하루

중앙일보 2017.06.05 22:13
수천억대의 자산을 보유한 강남 건물주의 하루 일과는 어떨까
 
4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강남 건물주의 하루’라는 제목과 함께 그의 일과표가 올라왔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게시물은 지난 2015년 한 경제잡지에 보도된 내용으로 강남구와 서초구, 마포구 등지에 고층 빌딩을 소유하고 있는 소위 ‘강남 건물주’의 일상을 소개하고 있다.
 
우선 수천억원대의 자산을 보유한 덕분에 건물주가 한 달에 얻는 임대수익은 17억 원에 달한다고 한다. 일반인들은 평생 모아도 구경하기 힘든 돈이 매달 통장에 입급되는 셈이다.  
 
게시물에 따르면 건물주의 하루 일상도 남다른 클라스를 자랑했다. 우선 7시에 기상한 A씨는 아침식사를 마치고 골프연습장으로 이동한다. 오전에 골프를 친 후 멤버들과 회동한 뒤 특급호텔에 가서 사우나를 즐긴 뒤 점심을 먹는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이후 집으로 귀가하는데 건물관리업체 관리자가 직접 자택으로 방문해 특별한 내용을 보고한다. 하루 일과 중 가장 중요한 업무다.
 
눈에 띄는 것은 A씨는 오후 3시 이후 특별한 일정이나 약속이 없는 경우 집에서 휴식을 취한다. 또한 일주일에 한 번 정도 부인과 백화점 쇼핑을 다니고 주말에는 필드에서 골프를 치거나 별장에서 휴식을 취한다. 분기별로 1회 이상 해외여행도 빼놓지 않는다.
 
한편 지난 2월 헤럴드경제가 한국의 슈퍼리치 100인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최고 부자 100명의 재산은 115조 1천99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우리나라 전체 가구가 보유한 자산 합으로 추산된 7078조 1772억 원의 1.6%와 비슷한 규모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