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준희 “짐이 많다” “진짜 살려주세요”…갑자기 왜?

중앙일보 2017.06.05 20:06
[사진 최준희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최준희 인스타그램 캡처]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14)양이 “짐이 많다”라는 글과 수심 많은 표정의 셀카(자신이 찍은) 사진을 올렸다.  
 
준희양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족이라는 사람들의 상처가 너무 크다. 진짜 살려주세요”라고 글을 올린 뒤 그리고는 얼마 지나지 않아 이러한 게시물을 올렸다.  
 
해당 글을 접한 이들은 준희양의 상태에 우려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준희양은 고(故) 최진실과 고(故) 조성민의 딸이자 고(故) 최진영의 외조카다.  
 
그가 어떤 이유로 이러한 글을 올렸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해당 게시물은 계속 남아있는 상태다.
 
해당 글을 접한 이들은 준희양의 상태에 우려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