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국방부, 사드 환경영향평가 회피하려 한 정황 확인"

중앙일보 2017.06.05 16:29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3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사드(TTHAD) 4기 추가 반입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진상 조사를 지시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3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사드(TTHAD) 4기 추가 반입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진상 조사를 지시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5일 사드 부지의 환경영향평가와 관련해 "국방부가 그동안 주한미군에 공여된 부지에 사드를 배치하며 환경영향평가를 회피하려고 했다는 정황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윤영찬 소통수석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국방부가 지난해 11월에 작성한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공여부지 70만 제곱미터 가운데 1단계 공여부지 면적을 32만8970 제곱미터로 제한했다"면서 "1단계 부지를 33만 제곱미터 미만으로 제한함으로써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만 받도록 계획했다"고 밝혔다.  
 
윤 소통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적 관심사인 사드 배치가 국민 모두가 수긍할 수 있는 절차적 정당성을 획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국방부에 법령에 따른 적절한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하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환경영향평가를 회피하기 위한 시도가 어떤 경위로 이뤄졌으며 누가 지시했는지 추가로 경위를 파악하라고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