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가습기살균제 피해, 대통령 사과발언 검토"

중앙일보 2017.06.05 16:11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TV 캡처]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TV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환경정책 기본 기조를 바꾸겠다고 선포한 가운데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지원확대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5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환경문제는 삶의 질 차원을 넘어 이제는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직접 위협하는 문제가 됐다"고 언급했다"며 "새 정부는 환경정책에 대한 기조를 바꾸려 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우선 4대강 보에 대한 개방 조치를 취했고,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가동 중단을 포함한 미세먼지 대책을 마련하기 시작했다"며 "탈원전 기조를 확실히 하며 이에 대한 로드맵도 마련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직 대책을 제시하지 못한 것이 가습기살균제 피해 문제인데 참으로 가슴아프게 생각한다"며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4가지 지시사항을 발표했다. ▶적절한 수준의 대통령 사과발언 검토 ▶이미 발생한 사고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지원확대 대책 강구 ▶확실한 재발방지 대책 마련 ▶피해자와 직접 만남 검토 등이 그 것이다. 
 
문 대통령은 조류독감(AI)과 관련해서도 "초동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국무총리를 컨트롤타워로 해 완전 종료시까지 비상체제를 유지해야 한다"며 "백신 대책을 포함한 근본적 대책을 평상시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