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점상 단체 "노점 철거는 일자리 박탈" 주장

중앙일보 2017.06.05 15:21
[사진 민주노점상전국연합 페이스북]

[사진 민주노점상전국연합 페이스북]

 
노점상 단체가 정부에 강제 철거를 중단하고 생존권을 보장해 달라고 요구했다.
 
민주노점상전국연합과 전국노점상총연합 등 노점상 단체들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점 철거는 명백한 일자리 박탈"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개발 이윤과 부동산 가치 상승을 위한 거리 미관 조성 사업에 수많은 노점상의 생존권과 인권이 유린당하고 있다"며 "최근 서울 동작구, 마포구, 서대문구와 경기 부천시 등에서는 과거보다 가혹하게 노점탄압이 일어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고 했다.
 
이어 "노점 감축의 명분으로 제시하는 시민 보행권, 거리 환경 개선은 상생을 통해 얼마든지 실현할 수 있다"며 "기만적인 노점 관리 대책을 중단하고 강제 철거를 중단하는 동시에 행정대집행법을 개정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노점상을 엄연한 사회 구성원으로 존중하면서 시민과 상생할 수 있는 일관성 있는 노점 정책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8일부터 10일까지 거리청소, 기자회견 등 지역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